KTN, 글로벌 로드쇼 개최

블록체인 종합 뉴스 플랫폼 KTN 본격 한국시장 진출

블록체인 기반 종합 뉴스 플랫폼 KTN이 글로벌 시장 진출의 일환으로 본격적인 움직임을 시작한다. 23일 서울 강남 소재 디센트레에서 ‘KTN IEO Green Book’을 개최, 본격적인 한국 시장 진출에 나선다.


KTN은 24시간 내내 운영되는 뉴스레터 댑(dApp) 서비스와 함께 ‘유저 컨센서스’를 통한 정보 제공 및 프로젝트 데이터베이스, 에어드랍 이벤트, 거래소, 스마트 디지털 지갑 등 5개 분야의 복합체를 구축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블록체인 정보 생태계 계획을 위해 강한 수요와 광범위한 시장의 자산 보존을 목적으로 한국, 중국,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블록체인 시장의 문을 새롭게 열기 위해 나선다. KTN은 사용성이 높고 폭넓은 유저 베이스를 통한 가장 공격적이면서 또한 안정적인 블록체인 서비스 제공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KTN 플랫폼 구축 방안에 대한 세부 로드맵을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세계 블록체인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중국 암호화폐 거래소의 협찬으로 업계 관계자 및 전문가는 물론 블록체인 프로젝트 CET, V-Render, Android chain, UEN, BCT 등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최근 ICO(Initial Coin Offering)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IEO(Initial Exchange Offering)를 주제로 다양한 토론을 이어갈 예정이다. 최근 암호화폐 시장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IEO에 대해 거래소들과 함께 교류하는 자리를 마련, 한·중 거래소 생태계에 대한 심층적인 대담 및 블록체인 기술 응용에 대해서 중점적으로 살펴본다.


이번 밋업에는 토큰 에어드랍 및 다양한 경품 이벤트도 준비되어 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이통3사, 본인인증 공동브랜드 '패스' ∙∙∙ 사설인증 시장 진출 이동통신 3사가 본인인증 공동 브랜드 ‘패스(PASS)’ 앱 기반 ‘패스 인증서’를 출시하고, 사설인증 서비스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패스 인증서’는 ‘패스’ 본인인증 앱과 연동되는 사설인증서로, 공공기관의 각종 본인확인∙온라인 서류발급 신청∙금융거래∙계약서 전자서명 등에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패스 인증서’는 기존 인증수단에 비해 편리하다. ‘패스’ 앱 실행 후 1분 이내에 발급이 가능하고, 가입 이후에 휴대전화 번호만 입력하면 전자서명을 할 수 있다. 통신3사는 방송통신위원회 지정 본인확인기관으로 휴대전화 가입시 대면 확인을 통해 신분을 검증하고 있어, 인증 서비스에 필요한 확인 과정을 줄일 수 있다. 이같은 사설인증서는 비대면 계좌 개설, 자동이체 전자서명, 보험, 전자상거래 서비스 등 다양한 영역에 적용 가능하고, ‘패스’ 앱을 활용하면 복잡한 솔루션 개발 없이 바로 이용할 수 있어 관련 서비스 생태계 구축에도 용이하다. 통신3사는 이번 ‘패스 인증서’ 출시를 시작으로 ‘패스’를 이동통신 가입 고객 대상 인증 플랫폼으로 본격 키워 나갈 예정이다. 공인인증서 의무 사용 제도 폐지로 사설인증서가 주목받고 있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