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하나금융그룹, 국내 최초 전자지급수단 해외결제서비스

GLN 사업 통해 한국 주도 글로벌 페이먼트 허브 구축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은  지난 24일 국내 최초로 전자지급수단 해외결제 서비스를 대만에서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하나금융그룹의 통합멤버십 프로그램인 '하나멤버스'에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 가능한 전자지급수단인 '하나머니'로 대만 내 주요 가맹점에서 결제할 수 있는 시범 서비스를 오픈한다.


이번 '하나멤버스 대만결제 시범 서비스' 오픈으로 하나멤버스를 이용하는 KEB하나은행과 하나카드 손님들은 대만 방문 시에 별도로 환전을 하지 않아도 대만 최대 면세점인 에버리치 면세점과 자판기 및 전통시장인 야시장 내 가맹점 등에서 1회 600달러(USD기준)까지 '하나머니'로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 순차적으로 대만 최대 편의점인 훼미리마트, 대형 할인마트인 RT 마트, 대형 백화점 체인 신광 미쓰코시 백화점, 택시 조합인 대만 대차대 등 주요 가맹점에서도 쉽고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이번 서비스는 기획재정부가 지난 1월 '외국환거래법'을 개정해 '선불 전자지급수단의 해외결제'를 허용하고, 금융위원회가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을 발표, 핀테크 기업의 해외결제 허용을 추진하는 등 정부 차원의 핀테크 산업 육성 및 새로운 비즈니스 활성화 조치에 따른 성과물이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이 자리에서 "글로벌과 디지털은 피할 수 없는 숙명"이라며 "하나멤버스 대만결제 서비스는 하나금융그룹이 수년간 준비해 온 글로벌 핀테크 사업인 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GLN)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 계신 손님들도 GLN 통합 플랫폼 내에서 쉽고 편리하게 온·오프라인 해외 모바일결제, 송금, ATM 인출 서비스를 이용하고, 현지인이 받는 다양한 쿠폰 및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며, "하나금융그룹은 GLN 사업을 통해 국내 최초로 한국 주도의 글로벌 페이먼트 허브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비전을 제시했다.


하나금융그룹은 이번 하나멤버스 대만결제 시범 서비스 오픈을 시작으로 태국, 일본, 베트남 등으로 GLN 사업을 본격적으로 해외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해외 손님들도 GLN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글로벌 간 서비스도 실현할 예정이다. 예컨대 일본의 GLN 손님이 대만의 가맹점에서 일본 앱으로 모바일결제가 가능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하나멤버스 대만결제 시범 서비스 개시와 GLN 사업의 시작을 기념해 7월 말까지 대만을 여행하는 하나멤버스 손님이 현지에서 하나머니로 결제하면 20∼30% 리워드(최대 3만원 한도)를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포토이슈




더존비즈온, ‘금융규제 샌드박스’ 지정…핀테크 사업 탄력 더존비즈온은 지난 2일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로 최종 지정돼 ‘금융규제 샌드박스’ 적용을 받게 됐다고 3일밝혔다. 금융규제 샌드박스는 금융혁신지원특별법에 의거 금융 산업 경쟁력과 소비자 편익을 높일 수 있는 혁신금융서비스에 대해 일정 기간 기존 규제를 면제 또는 유예하는 제도다. 더존비즈온이 금융규제 샌드박스로 신청한 영역은 ‘실시간 회계 빅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 신용정보 제공 서비스’이다. 기업의 세무·회계 ERP 데이터를 ICT 전문기업의 데이터분석 및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신용정보로 가공하여 이를 필요로 하는 금융기관에 제공하겠다는 취지이다. 더존비즈온은 우선 금융기관 대출 심사 시 신용정보의 부족으로 제도권 금융혜택에서 소외 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세무·회계 데이터에 기반한 동적 신용정보를 개발, 공급할 예정이다. 더존비즈온이 제공하는 중소기업 신용정보는 적시성과 차별성 측면에서 기존 결산재무정보 위주 신용정보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기 때문에 금융기관의 중소기업 여신정책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우선 실시간 회계데이터에 기반한 동적 신용정보를 활용할 수 있게 되면서 금융기관은 보다 정확하게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신용 리스크 측정이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