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우수 기업

휴먼스케이프, 루니버스 기반으로 블록체인 서비스 실 사례 구축

루니버스 이용해 비밍이펙트 캠페인 구현

헬스케어 스타트업 휴먼스케이프가 루니버스를 이용한 실 사례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휴먼스케이프는 개인 건강기록 서비스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희귀난치질환 환자들의 건강 정보를 안전하게 수집하고, 제약사, 연구기관 등에서 데이터를 필요로 할 때 환자들에게 데이터 활용에 대한 적절한 보상을 지급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때, 데이터의 유통 과정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투명하게 관리함으로써 환자의 치료 기회 확대를 돕고, 환자 본인이 데이터에 관한 통제권을 가질 수 있도록 돕는다.


루니버스를 이용하여 휴먼스케이프가 구현한 비밍이펙트 캠페인은 희귀질환인 망막색소변성증을 알리고 이와 관련된 치료법 연구를 지원하는 캠페인으로, 수익금은 시각장애인 인식 개선과 치료를 위한 연구비로 기부된다. 또한 휴먼스케이프는 캠페인 참여를 독려하고자 고팍스 거래소를 통해 구매금액의 10%를 암호화폐인 흄토큰으로 돌려준다.


휴먼스케이프 장민후 대표는 “흄토큰은 거래소에 상장되어 있어 지급의 투명성을 위해 블록체인 기술이 필요했으며, 더불어 서비스의 빠른 구축과 많은 요청을 실시간으로 처리해야하는 이슈가 있었기 때문에 많은 메인넷 중 클라우드 인프라에서 운영이 가능한 루니버스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 대표는 “루니버스는 서비스형 블록체인을 제공하여 설치와 운영이 손쉽고, 사용자 경험을 해치지 않는 것이 핵심이기 때문에 이번 비밍이펙트 캠페인에 제격이다"고 전했다.


루니버스 내에서 작동하는 휴먼스케이프 시스템은 일반적인 쇼핑몰 고객들이 로그인 후 구매하는 과정과 연동되어 있다. 구매 후 결제를 진행하면 지갑이 없는 고객에게 루니버스 지갑이 생성되고 거래 과정이 루니버스의 사이드체인 위에 기록된다. 최종적으로 페이백된 흄 토큰은 이더리움 기반의 흄 토큰과 교환이 되거나 거래소로 바로 전송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고 한다.


장민후 대표는 "유저 경험을 위해 지갑을 내재화 하여 실 생활에서 쓰는 가장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또한 비밍이펙트 내의 보상절차를 루니버스 상에서 구현하여 기부 과정의 신뢰도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루니버스는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에서 분사한 람다256이 론칭한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이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