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금융위원장 "가상통화 규제에 초국가적 대응 필요"

금융안정위원회(FSB) 총회 참석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 규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초국가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연방준비은행에서 열린 금융안정위원회(FSB) 총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FSB는 G20 합의에 따라 설립돼 금융분야 규제·감독 관련 국제기준 등을 조율·마련하고 금융당국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국제기구다.


이번 총회에는 24개국 금융당국과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WB) 등 10개 국제기구의 최고책임자가 참석했다. 의제로는 ▲글로벌 금융시스템의 취약성 평가 ▲금융규제개혁이 중소기업 자금조달에 미친 영향 ▲가상통화 관련 국제기구별 논의 현황과 규제공백이 다뤄졌다.


글로벌 금융시스템의 취약성과 관련 최 위원장은 "비은행 부문이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은 점차 커지고 있으나 은행부문에 비해 복원력이 취약하다"며 "한국은 비은행부문의 잠재 시스템리스크 요인을 행위별, 기관별로 선별‧분석해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로벌 금융규제 개혁이 중소기업 자금조달에 미친 영향 관련 최 위원장은 "한국은 기업이 부동산 뿐 아니라 특허권, 생산설비, 재고자산 등 동산을 담보로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하면서 기술력을 토대로 대출이 이루어지도록 기업여신심사시스템을 전면 개편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최 위원장은 "국제기구별로 합의된 국제기준을 국가별로 일관되게 이행해 규제 불일치를 최소화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최근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에서 마련한 가상통화 관련 자금세탁방지 국제기준에 맞춰 각 국가가 관련 규제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총회에서 최 위원장은 랜달 퀄스 FSB 신임의장을 비롯 앤드류 베일리 영국 금융감독청(FCA) 청장, 토비아스 애드리언 국제통화기금(IMF) 국장 등 참석자와 면담을 했다.


또 최 위원장은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 회장 래리 핑크(Larry Fink)를 만난 자리에선 글로벌 금융시장 전망과 블랙록의 투자전략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월스트리트에 진출한 한국 금융회사와 면담도 진행했다. 이자리에서 최 위원장은 "국내 시장규모에는 한계가 있으므로 국내 금융회사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금융시장에 적극 진출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