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상용망서 MU-MIMO 성능 검증 완료

MU-MIMO 기술 통해 사용자 체감 성능 약 3~4배 향상 가능

앞으로는 다수의 고객이 같은 지역에서 동시에 접속하더라도 속도 저하 없이 안정적인 5G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진다.



LG유플러스는 MU(Multi User) MIMO 기술을 활용해 잠실야구장에서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8대로 동시 접속 속도를 측정한 결과 국내 최초로 기지국 속도가 1.8Gbps 이상의 속도를 구현했다고 28일 밝혔다.


현재 MU-MIMO 기술을 구현 가능한 기지국 장비의 스마트폰 최대 수용 용량은 8대다.


MU-MIMO는 하나의 기지국에서 5G 신호를 동시에 여러 스마트폰에 전송하는 기술이다. 전파를 원하는 곳에, 원하는 모양으로 만들어 전송하기 때문에 전파 간섭이 감소해 고객 체감 속도를 향상 시킬 수 있고 기지국 데이터 처리 용량도 늘어난다.


이번 검증은 잠실 야구장에서 프로야구 앱을 실행하는 환경에 맞춰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여러 대가 동시에 접속하는 환경을 가정해 진행됐다. 동일 기지국에 접속한 8대 단말에서 동시에 대용량 데이터를 전송하는 환경을 만들어 여러 대 단말에서 동시에 데이터를 사용하더라도 사용자의 체감 품질이 그대로 유지됨을 확인했다.


현재 5G 단말은 신호가 좋은 지역에서만 1Gbps 가까운 속도로 이용이 가능하지만, 평균 속도는 약 600Mbps 정도다. MU-MIMO 기술이 적용되지 않는 경우 600Mbps를 여러 사용자들이 나누어 사용하므로 개별 사용자의 속도 저하된다. 반면 이번 검증을 통해 MU-MIMO 기술을 적용하면 사용자 품질을 유지하면서도 기지국의 전체 전송 속도는 1.8Gbps 이상 제공되는 것을 확인했다.


LG유플러스는 5G 핵심 기술인 MU-MIMO를 상용망에서 상용 단말로 검증을 완료함에 따라 빔포밍, MU-MIMO 등 5G 핵심 기술을 상용망에 적용, 체감 품질 향상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향후 보다 많은 단말이 동시에 MU-MIMO 기술로 동작하고 더 높은 속도를 낼 수 있도록 기술 성능 개선을 추진 중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개발담당은 “사용자 체감 성능을 높이기 위해서는 하나의 단말에 대한 최고 속도보다 여러 단말이 동시에 접속해 있는 환경의 평균 속도가 더 중요하다”며 “MU-MIMO는 사용자 체감 성능을 SU (Single User) MIMO 기술 대비 약 3배~4배 향상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우리은행, 글로벌 수준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구축 우리은행은 올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국가상호평가와 강화된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에 대비해 국내은행 최초로 글로벌 금융회사 수준의 자금세탁방지 내부통제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전담부서인 자금세탁방지부를 자금세탁방지센터로 격상함과 동시에 부서장을 본부장급으로 선임하고, 자금세탁방지 전문인력을 현재 36명에서 110여명으로 대폭 증원한다. 또한 준법감시인 산하 조직인 준법지원부도 준법감시실로 격상하고 인원을 확충해 준법감시와 점검 역할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금융당국의 자문을 통해 국내은행 최초로 선진 금융회사의 내부통제 3중 확인체계를 도입한다. 은행의 모든 사업그룹 내에 고객알기 전담 업무팀을 신설해 영업점 거래를 1차로 확인하고, 확대된 자금세탁방지센터의 조직과 전문인력을 통해 2차로 확인하며, 검사실의 독립적인 검사인력을 증원해 3차로 확인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또 우리은행은 지속적인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개선, 전문인력 양성, 교육 체계를 선진 금융회사 수준으로 향상시키기 위한 외부 전문기관의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19일 우리금융그룹은 손태승 회장을 비롯해 그룹 전 계열사 임원을 대상으로 외부 전문가의 자금세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