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구스, 적층 제조 기술 웹 세미나 개최

한국이구스(igus)의 적층 가공 책임자 톰 크라우제(Tom Krause)가 내마모성 소재의 플라스틱 기어 프린팅에 관해 웹 세미나를 연다고 30일 밝혔다.



5월 9일 온라인으로 이뤄질 이번 세미나는 기어 설계의 방법, 절차, 기어 타입에 따른 최적합 재질 등을 다룰 예정이며 홈페이지 링크를 통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아무 도움 없이 기어를 설계하는 건 매우 어려운 일이다. 복잡한 형상이 그 이유지만 오래 지속되는 기어에 대한 결정적 기준은 설계뿐만 아니라 올바른 재료와 적절한 제조 공정 선택에 있다. 해당 주제에 관한 정확한 논의를 아젠다로 이구스가 웹 세미나를 개최한다. 기어 구성기(igus gear configurator)와 iglidur 고성능 플라스틱, igus 3D 프린팅 서비스가 소개될 예정이다.

이구스의 적층 가공 책임자 톰 크라우제는 참가자들에게 보다 실질적인 팁을 제공하기 위해 실제기어 구성기(igus gear configurator)를 실시간 프레젠테이션할 계획이다. 60초 내 손쉬운 기어 구성을 보장하는 해당 프로그램에서 유저는 톱니 모듈, 톱니 수, 너비 및 내경과 같은 데이터 값을 입력하기만 하면 된다.

기어 재질과 관련해서는 특수 고성능 플라스틱 iglidur(이글리두어)가 소개된다. 기어 제작용으로 특별히 개발된 SLS 방식의 iglidur I6는 이구스 테스트 랩 테스트 결과, 표준 재질보다 6배 이상 뛰어난 내마모성과 내구성으로 우수한 품질을 입증한 바 있다. 제조 공정의 비교 또한 웹 세미나에서 다뤄질 주요 초점 중 하나다.


톰 크라우제는 “기어 인쇄는 가공보다 3D 프린팅이 훨씬 쉽고 경제적이다. 특히 기어의 톱니 제작은 가공 생산에서는 비용이 많이 들지만 3D프린팅은 그에 비해 훨씬 경제적으로 톱니 최적화가 가능하다. 홈페이지에서 기어의 STEP 파일을 업로드 하고, 톱니 적용에 가장 적합한 재료를 선택하면 1일에서 3일 내 프린팅 된 부품을 받아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웹 세미나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포토이슈




우리은행, 글로벌 수준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구축 우리은행은 올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국가상호평가와 강화된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에 대비해 국내은행 최초로 글로벌 금융회사 수준의 자금세탁방지 내부통제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전담부서인 자금세탁방지부를 자금세탁방지센터로 격상함과 동시에 부서장을 본부장급으로 선임하고, 자금세탁방지 전문인력을 현재 36명에서 110여명으로 대폭 증원한다. 또한 준법감시인 산하 조직인 준법지원부도 준법감시실로 격상하고 인원을 확충해 준법감시와 점검 역할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금융당국의 자문을 통해 국내은행 최초로 선진 금융회사의 내부통제 3중 확인체계를 도입한다. 은행의 모든 사업그룹 내에 고객알기 전담 업무팀을 신설해 영업점 거래를 1차로 확인하고, 확대된 자금세탁방지센터의 조직과 전문인력을 통해 2차로 확인하며, 검사실의 독립적인 검사인력을 증원해 3차로 확인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또 우리은행은 지속적인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개선, 전문인력 양성, 교육 체계를 선진 금융회사 수준으로 향상시키기 위한 외부 전문기관의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19일 우리금융그룹은 손태승 회장을 비롯해 그룹 전 계열사 임원을 대상으로 외부 전문가의 자금세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