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2030년 파운드리 세계 1위…팹리스시장 10% 점유

정부, ‘시스템반도체 비전과 전략’ 발표…R&D 1조 투자·인력 1만7000명 양성


정부가 2030년까지 종합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비전을 내놓았다.


시스템 반도체 산업 육성을 통해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세계 1위와 팹리스(반도체 설계·개발)시장 점유율 10% 달성, 2만7000명의 신규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10년 동안 차세대 반도체 연구개발(R&D)에 1조원 이상을 투자하는 한편 대학 반도체계약학과 신설 등을 통해 2030년까지 1만7000명의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한다.


정부는 30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시스템 반도체 비전과 전략’을 발표하고 5대 중점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우선 5대 전략분야인 자동차, 바이오·의료, 사물인터넷(IoT) 가전, 에너지, 첨단로봇·기계 등을 중심으로 시스템반도체 수요가 많거나 국내 기업이 빠른 시간 내 경쟁력 확보가 가능한 분야에서 팹리스-수요기업간 ‘얼라이언스 2.0’이라는 협력 플랫폼을 구축한다.


얼라이언스 2.0은 정부, 반도체 수요·공급기업, 연구기관 등 25개 기관간 양해각서(MOU) 체결로 이날 발족했고 얼라이언스에서 발굴된 유망기술은 연 300억원의 정부 R&D에 우선 반영할 예정이다.


공공수요 창출을 위해서는 에너지, 안전, 국방, 교통인프라 등 공공유망시장에 수요기관-팹리스간 협력체계를 구축해 수요발굴→과제기획→기술개발→공공조달로 연계 추진한다.


5G와 시스템반도체 연계를 위해 네트워크 장비·디바이스, 무인이동체 등 5G 산업별로 팹리스와 연계시스템을 구축하고 공동 R&D를 지원한다.



반도체 설계 필수 프로그램인 설계 자동화 SW에 대해 국내 팹리스가 공동 이용 가능한 시스템을 제공하고, ‘시스템반도체 설계지원센터’를 확대·개편해 창업·기술 컨설팅, 반도체 설계·개발, IP관리·검증(IP플랫폼), 사업화 지원 등을 팹리스에 원스톱 서비스로 제공한다.


민간주도의 1000억 규모 팹리스 전용펀드를 신규 조성하고 스케일업펀드 등을 활용해 성장기반을 갖춘 팹리스의 스케일업을 지원한다.


2021년 연세대·고려대에 반도체 계약학과를 신설해 단계적으로 확대해나가는 한편 이들 학생에게 등록금을 지원하고 졸업후 채용우대 등의 혜택을 부여함으로써 학사 3400명을 배출할 계획이다. 또 기업수요 기반 R&D 사업을 통해 석·박사 인력 4700명을 공급하고 융합형 고급전문인력 및 산학연계형 석·박사 양성프로그램을 추진한다.


차세대 반도체 개발에 향후 10년간 1조원 이상을 투자해 자동차·바이오·인공지능(AI) 반도체 등 제조업 미래를 견인할 차세대 분야의 핵심 원천·응용기술을 개발하고 핵심기술 보호시스템 정비를 통해 해외 기술 유출을 방지할 방침이다.


1조원의 지원자금은 산업부 5200억원, 과기정통부 4800억원 등으로 조성된다.  최근 5년간 R&D 예타사업 중 1조원 규모를 넘은 경우는 이번 사업이 처음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전 정책과 달리 시스템 반도체의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중점을 두겠다"며 "4차산업혁명과 5G시대를 맞아 시스템반도체를 응용할 수 있는 가전, 자동차 등 분야에서 우수한 기업들이 국내에 여럿 있는 만큼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