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미래에셋대우, 업계 최초 해외주식 자산 6조원 돌파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2일 금융투자업계에서 최초로 해외주식자산이 6조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의 해외주식자산은 지난 1일 기준 6조302억원으로 미래에셋대우가 출범했던 2016년 말 기준 해외주식자산이 1조원에 불과했던 것에 비하면 약 500% 이상 증가한 상태다.


미래에셋대우의 해외주식자산이 이처럼 크게 증가할 수 있었던 배경으로는 양질의 투자 콘텐츠와 컨설팅 역량에 기반한 고객수익률이 꼽힌다.


우선 미래에셋대우는 해외주식투자를 담당하는 글로벌주식컨설팅본부를 통해 우량기업에 대한 정보를 제공 고객들의 고민을 해결해 주고 있다.


담당 애널리스트들은 사내 리서치센터, 해외펀드 운용 경험이 풍부한 미래에셋 글로벌 네트워크와 협력해 글로벌 우량기업에 대한 투자정보 및 다양한 해외주식투자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또 지난 2~3년 동안 꾸준히 해외투자 전문인력 육성을 위한 교육과정을 진행해 온 것도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회사는 현장에서 실제 고객들의 투자상담을 진행하는 대다수의 WM 영업직원들이 해외주식에 대한 전문 투자상담이 가능하다는 점이 우수한 성과로 이어졌다.


실제 미래에셋대우의 올해 해외주식 추천종목 수익률을 살펴보면, 미국 +26.2%, 중국 +36.8%, 홍콩 +29.1%로 해당국가의 지수를 크게 웃도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김을규 미래에셋대우 글로벌주식컨설팅본부 본부장은 “미래에셋대우는 고객의 수익률을 투자판단의 최우선에 두고 글로벌 Peer 그룹 내에서 가장 유망한 기업을 고객들에게 추천하고 있다”며 “세계적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우량기업과 미국 배당성장 투자정보,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ETF등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고객들에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 9건 지정 금융위원회는 2일 정례회의에서 우선심사대상9건을 혁신금융서비스로 추가 지정했다고 밝혔다.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9건은 ▲'한 번에 여러 금융회사'로 부터 자신에게 맞는 최적 대출 조건을 확인하고 대출을 신청할 수 있는 서비스 (핀다) ▲'복수의 금융회사가 제공하는 대출상품'의 개인별 최저가 확정대출금리를 확인하고 대출을 신청하는 서비스 (비바리퍼블리카) ▲여러 금융회사가 제시하는 대출 금리 및 한도를 1차적으로 조회 후, 선택한 금융회사에 2차적으로 '대출조건 협상' 하여 대출을 신청하는 서비스 (NHN페이코)▲'개인별 신용과 부채를 통합하여 분석한 자료와 대출가능 상품'을 안내하는 서비스 (핀셋) ▲개인이 차량번호 입력시 금융회사의 '자동차 담보대출 한도 및 금리'등을 제공 받을 수 있는 서비스 (핀테크) ▲'비상장 기업'의 주식거래 전산화 및 주주명부 블록체인화를 통해 개인간 비상장주식 거래를 지원하는 테스트 서비스 (코스콤) ▲부동산 유동화 수익증권을 블록체인 기반 기술을 통한 '디지털 증권 방식'으로 투자자에게 발행·유통하는 테스트 서비스 (카사코리아) ▲'은행지점 방문없이' 요식업체, 공항 인근 주차장 등에서 사전 예약한 환전·현금인출을 받을 수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