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LG유플러스, ‘스마트 업무환경’ 위한 중소기업전용 3종 선보여

LG유플러스는 클라우드·모바일 연동 등을 기반으로 하는 중소기업 전용 서비스 ‘U+근무시간관리’, ‘U+클라우드문서관리’, ‘U+기업정보안심’을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기업 서비스 3종은 해당 프로그램이나 시스템을 직접 구축하는데 시간과 비용적 부담을 느끼는 중소 기업 또는 기관에 유용한 상품이다.


가장 눈에 띄는 서비스는 기업 구성원들의 근로시간을 효율적으로 관리해주는 ‘U+근무시간관리’ 상품이다.


근무시간이 종료되면 컴퓨터 전원이 자동으로 꺼지고 외근 업무 시에는 모바일 앱(App.)을 통해 간편하게 출퇴근 위치 및 업무 보고를 할 수 있다.


특히 지난해 3월 개정된 근로기준법을 바탕으로 직원들이 근무시간을 보다 탄력적으로 사용하고 최대 52시간인 법정 근로시간을 준수할 수 있도록 돕는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서비스가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직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건강한 조직문화 형성에 밑바탕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 시키고 문서 유실을 막을 수 있는 ‘U+클라우드문서관리’도 눈에 띈다.


기업 문서를 개인 PC가 아닌 중앙 클라우드 서버에 저장시켜 팀, 부서 등 그룹단위 공동 작업 시 편리한 업무 환경을 제공한다.


문서의 외부 반출 이력 관리 기능을 통해 중요한 기업 정보의 유출·유실도 차단해준다. 또 랜섬웨어 확산 방지, 퇴사·조직이동 등으로 인한 인수인계 간결화에도 큰 도움을 준다.


출력물이나 촬영물의 외부 유출을 방지하는 보안 서비스 ‘U+기업정보안심’도 주목할 만하다.


사내 출력물에 워터마크를 표시해 문서 반출 및 분실의 위험성을 사전에 예방해주고 PC화면 워터마크 통해 스마트폰 사진 촬영을 막는다. 또 PC에서는 화면 캡쳐 기능을 제한시켜 기업 정보 유출을 원천 차단한다.


서비스 적용 시 PC에서는 키보드의 ‘프린트 스크린(Print Screen)’ 버튼을 비롯 각종 응용 프로그램을 통한 화면 캡쳐가 불가능해진다.


이재우 LG유플러스 기업솔루션사업담당은 “구축 시간과 비용 부담이 큰 스마트 업무환경을 중소기업에서도 손쉽게 쓸 수 있도록 다양한 전용 서비스를 마련했다”라며 “그동안 기업 통신 서비스를 기반으로 축적한 LG유플러스만의 업무 효율 솔루션을 통해 앞으로도 고객사에 차별적 상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P2P금융 플랫폼 맥스펀드, 법률사무소 율가와 원리금 수취권 대행 협약
부동산 담보대출 전문 P2P금융 플랫폼 맥스펀드(maxfund)는 투자자들의 원리금 보호를 위해 법률사무소 율가와 원리금 수취권 대행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원리금 수취권 대행 계약이란 p2p 플랫폼 업체가 부도 등 정상적인 영업이 불가능할 경우, 법무법인이 p2p 업체 업무를 대신하는 계약이다. 연체 발생 채권에 대한 추심활동 및 투자자들의 원리금이 안전하게 회수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법률대리인의 역할이다. 이 원리금수취권대행 계약으로 투자자들은 p2p 업체에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으며 투자자 보호를 위한 사전 안전장치라고 할 수 있다. 맥스펀드와 이번 원리금 수취권 대행 계약을 체결한 법률사무소 율가의 기명관 대표 변호사는 p2p금융관련 법률전문가로 현재 인천지방법원 부천지원의 국선변호인을 맡고 있으며 경기도 화성시 송상면의 마을변호사로 활동하는 등 활발한 공익활동을 하고 있다. 맥스펀드 관계자는"작년에 업계에 있었던 불미스러운 사건들로 인해 대해 여전히 투자자들의 우려가 크다고 생각한다"며 "맥스펀드는 금융 당국의 가이드라인을 철저히 지키며 플랫폼 안전성을 다할 것이다. 이번 원리금수취권대행 계약은 그 안전성 확보의 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