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BC카드, 중국에서도 'BC QR결제' 쓸 수 있다

핀테크 산업 발전에 디지털 기반 다양한 결제 서비스 출시

중국 여행에 환전도 카드도 필요 없는 시대가 열린다. BC카드는 8일 오후 서초동 본사에서 ‘BC 유니온페이카드 해외 QR결제’ 개통식을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한국에서 사용하던 QR결제를 중국에서도 그대로 쓸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이제 BC 유니온페이카드 고객은 중국 방문 시 스마트폰만 있으면 QR결제를 통해 관광은 물론 식사와 쇼핑을 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사용방법은 간단하다. BC 유니온페이카드 고객은 한국에서 사용하던 BC 페이북(paybooc)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유니온페이 해외결제 설정만 활성화하면 추가 앱 설치 등 번거로운 과정 없이 중국에서 QR결제를 이용 할 수 있다.


양사는 고객이 생성한 QR코드를 스캔하는 CPM 방식을 우선 제공하고 향후 가맹점 QR코드를 인식하는 MPM 방식을 오픈 할 계획이다.

 

한국에서 사용하던 QR결제를 그대로 중국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관광객은 불필요한 환전을 하지 않아도 된다. 환전 수수료를 줄일 수 있는데다 현금을 사용하면서 발생했던 계산 착오, 잔돈 보관 문제 등에서 자유로워 질 것으로 보인다.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캐시백 및 경품 이벤트도 진행한다. 오는 6월 30일까지 중국에서 ‘BC 유니온페이카드 해외 QR결제’로 100위안(약 1만7000원) 이상 결제 시 2000원, 200위안(약 3만4000원) 이상 결제 시 5000원 청구 할인 혜택을 총 10회 제공한다.


이문환 BC카드 사장은 “이번 개통식을 통해 유니온페이가 개발하고 상용화 시킨 글로벌 시장 내 QR가맹점을 이용할 수 있는 최초의 카드사가 됐다”며 “앞으로 BC카드 고객이 중국은 물론 다양한 국가에서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디지털 결제 플랫폼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C카드는 지난 2005년 처음 UPI와 업무 제휴를 시작한 이후 국내 최초로 유니온페이 브랜드 상품을 선보인 데 이어 핀테크 산업 발전에 따라 디지털 기반의 다양한 결제 서비스를 출시했다. 지난해 2월에는 한국을 방문한 중국 관광객이 BC카드 가맹점에서 QR결제를 활용해 결제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오픈 한 바 있다.

 

특히 BC카드가 지난해 10월 출시한 BC 페이북 QR결제는 글로벌 금융 표준인 EMV 규격 기반으로 개발돼 동일 규격의 ‘유니온페이카드 해외 QR결제’를 BC 페이북 앱에 쉽고 빠르게 적용할 수 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P2P금융 칵테일펀딩, ‘2019 서울 머니쇼’ 참가…고수들의 재테크 비법 전수
P2P금융 칵테일펀딩은 오는 16일~18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재테크 박람회인 ‘2019 서울 머니쇼’에 참가한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서울머니쇼는 역대 최다인 120개사가 참가하여 재테크의 지혜를 선보일 예정으로 이미 사전 등록자가 2만명을 넘어섰다. ‘금융 4차 산업혁명관’ 에서는 P2P업체인 칵테일펀딩을 비롯한 8퍼센트, 헬로펀딩이 참가하며, 자산관리 앱으로 유명한 토스,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등 국내 대표 핀테크 기업3곳도 참가한다.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참가하는 ‘칵테일펀딩’은 행사 둘째날인 17일에‘투자 트렌드! 소액으로 투자하자! P2P vs 크라우드펀딩’ 이라는 주제로 칵테일펀딩 김경래와 이사와 와디즈 황철우 이사의 세미나가 진행될 예정으로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울러, 칵테일펀딩에서는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를 통해서 서울머니쇼 모바일 티켓을 무료로 나눠주는 이벤트를 진행중이다. 사전등록을 놓친 경우라면 칵테일펀딩 플러스친구를 통해서 누구나 서울머니쇼 입장권을 받을 수 있다. 이번 박람회는 5월 16일~ 18일삼성동 코엑스 Hall B에서 열릴 예정이며 약 5만명이 참가 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