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p2p금융플렛폼

어니스트펀드,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참가...P2P금융 선순환 알린다

P2P금융 사회적 혁신과 순기능 알리며 건전한 이미지 제고 계획

국내 대표 P2P금융기업 어니스트펀드가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Korea Fintech Week 2019)'에 참가해 고객과의 오프라인 접점 기회를 확대한다고 9일 밝혔다.



‘제 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는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리는 대규모 핀테크 전시 행사로,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주최하고, 핀테크 기업 등 50여개사가 참가해 혁신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 P2P금융 선도기업으로 참여하게 된 어니스트펀드는 누구나, 24시간, 온라인으로 투자와 대출을 경험할 수 있는 P2P기반 핀테크 기업이다. 부동산, 중소기업 채권 등 다양한 상품을 아우르는 '종합 P2P금융사' 중 지난 3월 기준 누적 취급액 1위를 기록하면서 '국민 재테크 서비스'로 거듭나고 있다.


어니스트펀드는 이번 행사를 통해 P2P금융이 한국 금융시장에 기여하고 있는 사회적 혁신과 순기능에 대해 알리고, P2P금융의 건전한 이미지 제고를 위해 힘쓸 계획이다.


아울러, 현장에서는 ‘재테크 성향 테스트’를 통해 고객의 재테크 성향을 간단하고 재미있게 진단하는 체험행사를 마련했으며, 행사 참여 고객과 어니스트펀드 고객을 위해 다양한 리워드와 기념품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어니스트펀드는 P2P금융을 통해 사회적인 금융 혁신을 이끌어내며 성장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대표적으로 중소상공인을 위한 선정산(SCF) 서비스와 중소형 건축주를 위한 건축자금 대출, 서민을 위한 주택담보대출 등을 통해 기존 고금리 대출 대비 금융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한편, 이를 투자상품으로 구조화해 투자자들에게는 평균 연 10%대의 재테크 상품을 제공함으로써 사회적 선순환을 이끌어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상훈 어니스트펀드 대표는 “어니스트펀드는 뛰어난 기술력을 가진 개발진과 금융 전문가들이 모여 대출자와 투자자가 윈윈(Win-win)하는 대안금융의 미래를 제시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문턱 낮은 금융혜택을 누리실 수 있도록 서비스 고도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1주년 맞이해 활동 보고서 발표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운영위원장 김성준 렌딧 대표, 이하 마플협)가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1주년 활동 보고서'를 9일 발표했다. 지난해 5월29일 ‘자율규제가 강화된 새로운 협회 준비위원회'를 발족한 후 최근까지의 활동을 정리한 보고서다. 지난 1년간 마플협이 이루어 낸 가장 주요한 성과는 크게 2가지로 요약된다. 첫째, 자율규제안을 제정해 건전한 산업 발전과 소비자 보호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확산시킨 것이다. 마플협이 지난해 9월7일 발표한 자율규제안에는 P2P금융사의 대출 자산 신탁화, 위험 자산 대출 취급에 대한 규제, 투자자 예치금 및 대출자 상환금 분리보관, 회원사 외부감사 기준 강화, 협회사 투자 이용약관 가이드라인 제정, 금융 당국 가이드라인 및 감독 조항 엄수 등의 내용이 담겼다. P2P금융업계 전반에 자정 활동을 제안하고 공감대를 넓혀 나가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고 나선 것이다. 특히 마플협은 자율규제안 발표에 앞서 국내 금융권의 다양한 감독 규정과 법률을 조사한 후, 마플협 회원사의 경우 ‘건축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자산은 전체 대출 자산의 30% 한도로 설정'하는 위험 자산 대출에 대한 규제안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