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동향

알리바바코인(ABBC)재단, “올해 글로벌 진출 원년 될 것”

ABBC재단은 2019년 1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서 전 세계가 알리바바코인을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반응은 미국의 R&D센터 설립과 암호화폐 전용 쇼핑몰(CSM)출시를 공식적으로 발표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세계적인 주목과 더불어 5월 첫 주에 30%라는 가파른 성장세를 이루는 쾌거를 거두었다.

ABBC재단은 아마존, 이베이와 같은 대형 쇼핑 플랫폼 사업자들과 유수한 전 세계 쇼핑몰 사업자들과 함께 사업을 진행하며, 이커머스(E-commerce)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암호화폐 전용 쇼핑몰(CSM)을 공개하게 될 것인데 쇼핑 플랫폼은 미래를 한걸음 더 나아가는 혁신적인 쇼핑 플랫폼이 될것이라고 자부했다. 실 결제가 가능한 암호화폐 전용 쇼핑몰로 알리바바코인(ABBC),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이 확정되었고, 다양한 암호화폐들과도 협의를 마쳤다.

ABBC재단의 암호화폐 전용 쇼핑몰(CSM)은 새롭게 출시될 알리바바코인 월렛(ABBC Multi-Crypto Wallet)을 통해 쉽고, 편리하고, 안전하게 다양한 결제 플랫폼과도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을 것이며, 이전에 없던 쇼핑 결제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계기로 알리바바코인(ABBC)은 다시 한 번 도약하게 될 것이고, 차세대 이커머스(E-commerce) 산업분야에서 최고의 블록체인 기술력과 대중화된 암호화폐로서 가장 선두자리에 자리 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ABBC재단은 최근 글로벌 사업 역량을 강화를 위해 우선 암호화폐 마케팅 전문 회사 Lunar Digital Assets와 제휴를 맺고 전략적 마케팅 팀 조직을 강화했고, 조직의 역량 강화와 과학, 데이터, 정책과 혁신 등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이 풀어갈 광범위한 과제들을 함께 해결하기 위해 록펠러 재단(The Rockefeller Foundation) 제휴를 맺었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과 금융, 보안 업체들과의 제휴를 통해 한 층 높은 역량을 강화했다고 밝히며, 공식적으로 밝힐 수 있는 제휴사는 Deep Dive Technology, The Wall Street Conference, Ubermensch, Beacon, Zombie Soup, Alexander Capital, Allen & Associates라고 밝혔다.

올해는 알리바바코인(ABBC) 재단의 글로벌 진출 원년이 될 것이라고 밝히며, 세계 최고의 블록체인 개발과 혁신을 위하여 ‘Future of Payment Security’을 외치며 회사의 비전으로 선포했다.

ABBC재단은 현재 100여명의 글로벌 인재들과 함께하고 있으며, 올해 두바이에서 함께 근무할 마케팅 전문가, 블록체인 개발자, IT전문가, 고객지원팀 등 500여명을 추가로 채용하기 원한다며 전문성과 혁신, 경험 많은 글로벌 인재들이 ABBC와 함께 해주길 원한다. 글로벌 확장을 위해 한국, 미국, 러시아에서 별도의 공개 채용을 실시할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1주년 맞이해 활동 보고서 발표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운영위원장 김성준 렌딧 대표, 이하 마플협)가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1주년 활동 보고서'를 9일 발표했다. 지난해 5월29일 ‘자율규제가 강화된 새로운 협회 준비위원회'를 발족한 후 최근까지의 활동을 정리한 보고서다. 지난 1년간 마플협이 이루어 낸 가장 주요한 성과는 크게 2가지로 요약된다. 첫째, 자율규제안을 제정해 건전한 산업 발전과 소비자 보호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확산시킨 것이다. 마플협이 지난해 9월7일 발표한 자율규제안에는 P2P금융사의 대출 자산 신탁화, 위험 자산 대출 취급에 대한 규제, 투자자 예치금 및 대출자 상환금 분리보관, 회원사 외부감사 기준 강화, 협회사 투자 이용약관 가이드라인 제정, 금융 당국 가이드라인 및 감독 조항 엄수 등의 내용이 담겼다. P2P금융업계 전반에 자정 활동을 제안하고 공감대를 넓혀 나가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고 나선 것이다. 특히 마플협은 자율규제안 발표에 앞서 국내 금융권의 다양한 감독 규정과 법률을 조사한 후, 마플협 회원사의 경우 ‘건축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자산은 전체 대출 자산의 30% 한도로 설정'하는 위험 자산 대출에 대한 규제안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