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효성, ‘우리가 그린 지구’ SNS 이벤트 개최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 게시물 공유하면 경품 제공

효성이 오는 26일까지 네티즌을 대상으로 ‘우리가 그린 지구’ SNS 이벤트를 개최한다.



효성의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 ‘2019 효성이 그린 지구’ 게시물을 자신의 SNS 계정에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에어팟과 커피교환권을 경품으로 제공한다.


이벤트 참여를 원하는 네티즌은 효성 블로그나 페이스북에 접속해 응모할 수 있다.


효성은 화학 부문의 일산화탄소를 원료로 생산하는 폴리케톤, 섬유 부문의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원사 ‘리젠’, 중공업 부문의 수소충전소 사업, 첨단소재 부문의 목재에서 추출한 라이오셀로 만든 타이어코드 등 다양한 친환경 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2019 효성이 그린 지구 공모전’은 미세먼지 등 기후변화 해결, 수소경제 또는 효성 사업과 연계된 친환경 아이디어 부문과 신설된 영상부문으로 나뉘어 5월 31일까지 작품을 접수하고 있으며 전국 대학(원)생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한편, 올해로 3회째를 맞는 효성의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은 조현준 회장의 평소 친환경 경영에 대한 신념과 그린경영 방침에 따라 환경 문제에 대한 대학(원)생들의 관심을 높이고 젊은 인재들과의 소통을 늘리기 위해 시작됐다.


포토이슈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1주년 맞이해 활동 보고서 발표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운영위원장 김성준 렌딧 대표, 이하 마플협)가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1주년 활동 보고서'를 9일 발표했다. 지난해 5월29일 ‘자율규제가 강화된 새로운 협회 준비위원회'를 발족한 후 최근까지의 활동을 정리한 보고서다. 지난 1년간 마플협이 이루어 낸 가장 주요한 성과는 크게 2가지로 요약된다. 첫째, 자율규제안을 제정해 건전한 산업 발전과 소비자 보호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확산시킨 것이다. 마플협이 지난해 9월7일 발표한 자율규제안에는 P2P금융사의 대출 자산 신탁화, 위험 자산 대출 취급에 대한 규제, 투자자 예치금 및 대출자 상환금 분리보관, 회원사 외부감사 기준 강화, 협회사 투자 이용약관 가이드라인 제정, 금융 당국 가이드라인 및 감독 조항 엄수 등의 내용이 담겼다. P2P금융업계 전반에 자정 활동을 제안하고 공감대를 넓혀 나가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고 나선 것이다. 특히 마플협은 자율규제안 발표에 앞서 국내 금융권의 다양한 감독 규정과 법률을 조사한 후, 마플협 회원사의 경우 ‘건축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자산은 전체 대출 자산의 30% 한도로 설정'하는 위험 자산 대출에 대한 규제안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