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CSR캠페인, 국내 광고상 제패

LG유플러스는 CSR캠페인 시각장애인 지원편과 척수장애인 지원편이 온라인 부문 최고상을 수상하며 국내 광고상을 제패했다고 12일 밝혔다. 



한국광고학회 주관 ‘제 26회 올해의 광고상’ 그랑프리, 한국광고주협회 주최 ‘제 27회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 을 함께 수상했다.


이번 ‘올해의 광고상’과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에서 수상한 CSR 캠페인 '고마워, 나에게 와줘서'는 실제 1급 시각장애를 가지고 있는 엄마 조현영 씨가 7개월된 아들 유성이를 키우며 경험한 불편함을 U+우리집AI으로 극복해 가는 모습을 그렸다. 작년 2월 공개 이후 현재까지 누적 1311만 조회수를 기록했다.


척수장애인 대상 AI스피커 및 IoT 지원 CSR 캠페인 영상 '괜찮아, 아빠가 할 수 있어'도 함께 수상했다. 7년 전 사고로 척수장애인 판정을 받은 이원준 씨가 U+우리집AI와 U+AI리모컨을 통해 딸과 함께 평범한 일상 속 행복을 누리는 모습으로 누리꾼들에게 감동을 선사, 높은 평가를 받았다. 


CSR캠페인 외에도 LG유플러는 한국마케팅협회 주관 ‘제 7회 대한민국마케팅대상’에서 디지털 고객만족도 분야 SNS우수기업으로 수상했다. LG유플러스는 다양한 SNS 채널을 통해 고객 참여형 양방향 콘텐츠 생산과 적극적 활동,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김희진 LG유플러스 브랜드커뮤니케이션1팀장은 “앞으로 5G 상용화로 달라지는 일상, 더 행복한 일상을 어느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누리는 따뜻함을 고객에게 영상을 통해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LG유플러스, 5G 장애 대응 체계 갖춘다...광선로감시시스템 적용 5G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고품질 실감형 미디어 콘텐츠 서비스를 끊김 없이 안정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는 5G 기지국과 중계기, 통신국사를 연결하는 광선로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장애 발생시 위치와 원인까지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통합 광선로감시시스템을 서울과 수도권 5G 네트워크에 적용을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서울, 수도권에 적용을 마치면 이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스마트폰으로 5G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 데이터는 5G 중계기와 기지국, 통신국사 등을 거쳐 콘텐츠 등이 있는 서버로 전달되고 여기서 처리된 데이터가 다시 반대로 고객의 스마트폰으로 전달된다. 광선로는 이들 장비와 국사 사이에서 데이터를 전달하기 때문에 안정성 확보가 중요하고, 장애 등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 그 위치를 곧바로 파악해 이를 해소할 수 있어야 한다. 5G 네트워크 품질확보를 위해 적용하는 광선로감시시스템은 5G 중계기와 기지국, 통신국사간 광선로는 물론 인터넷과 전용회선 서비스에 사용하는 유선망 상황까지 24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광신호 파장 분석을 통해 어디서 광선로 이상이 발생하든 10미터 이내 오차 범위로 그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기존에는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