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비자, '모비두(Mobidoo)' 글로벌 시장 진출 돕는다

VEI핀테크 공모전서 ‘모비두(Mobidoo)’ 최종 우승

비자는 자사의 공식 핀테크 공모전인 '비자 에브리웨어 이니셔티브(VEI)' 국내 결선에서 독자적 초음파 기술인 스마트 사운드로 기술력을 인정 받고 있는 모비두가 최종 우승자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비자는 최근 진행한 '핀테크 코리아 위크 2019'에서 VEI 코리아의 우승 후보자 6개 핀테크 스타트업들을 초대해 각 사의 혁신적 아이디어 및 솔루션을 핀테크 코리아 위크 참석자들 앞에서 소개할 수 있는 발표 기회를 마련하고 심사를 거쳐 최종 우승 업체를 선발했다. VEI 코리아 공모전은 총 100여 개 국내 핀테크 업체들이 참가했다.

 

현장 심사를 통해 VEI 코리아 최종 우승자로 선정된 모비두는 별도의 디바이스 없이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사람의 귀에는 들리지 않는 음파를 발생시켜 결제를 하는 스마트 사운드 기술을 비자와 함께 확장시켜 나갈 것을 제안했다.


이는 ‘어느 곳에서 무엇을 원하든 최고의 결제 기술을 제공하겠다’는 비자의 비전과 잘 맞고, 편의성 및 확장성이 뛰어나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모비두에게 우승의 영광과 함께 2500만원 상당의 상금이 수여됐다.


심사위원으로 로버트 월스(Robert Walls) 비자 소비자 상품 및 디지털 솔루션부 총괄대표, 이주연 비자 코리아 상품 기획부 부사장, 이은우 소프트뱅크 벤쳐스 아시아 부사장, 강평경 서강대학교 회계학 및 MBA 교수, 고광범 보스턴 컨설팅 그룹의 파트너 겸 디지털 부문 대표가 참석했다.

 


모비두 외에도 결선 현장에서 이뤄진 투표로 센스톤(Ssenstone)이 청중최다투표상의 수상자로 선정되어 총 1000만원의 상금 혜택을 받았다.


비자는 전세계 5개 지역에서 운영되고 있는 이노베이션 센터(Visa Innovation Center)방문 프로그램과 핀테크 패스트트랙(FinTech FastTrack) 프로그램 참여 기회 등 선발 업체의 글로벌 사업 확장을 돕기 위해 비자의 글로벌 네트워크 및 자산 활용 기회를 제공한다.

 

VEI는 커머스와 결제의 미래를 스타트업들과 함께 그려 나가는 프로그램으로, 2015년 비자 미국 본사에서 시작된 이후 전 세계 다른 지역들로 확대되고 있다. 비자는 총 75개국에서 VEI 공모전을 진행한 바 있으며 보다 다양한 시도를 통해 세계 유수의 핀테크 스타트업을 발굴해 지원하고 있다.

 

패트릭 윤 비자 코리아 사장은 “VEI는 비자와 핀테크 스타트업이 상생할 수 있는 길을 마련해주는 참된 기회의 장”이라며, “비자는 원조 핀테크 회사로서, 우수한 핀테크 스타트업들이 역량을 강화하고, 세계적 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한국전파진흥협회, ‘클라우드’&‘블록체인’ 취업연계 국비지원 교육과정 마감 임박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전파진흥협회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전파·방송·통신 분야 취업을 지원하는 채용연계 교육과정 참여자를 오는 6월 1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과정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혁신성장천년인재양성과정’으로 운영되며, 취업준비생들에게 기업에서 필요한 기술교육 후 관련 기업에 소개 및 추천하여 효과적이고 빠르게 취업하도록 도와주는 취업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과정 수료생에게는 기 약정된 채용의향기업(44개 협력기업) 이외에 한국전파진흥협회 회원사(150여개) 및 관련 협약기업(400여개)으로 취업을 지원하며, 한국전파진흥협회장과 정보통신기획평가원 명의의 교육과정 수료증이 발급될 예정이다 또한, 교육생에게는 정보통신분야 자격증 응시료를 전액지원하며, 온라인 교육콘텐츠도 무료제공 할 예정이다. 또한, 각 과정마다 프로젝트 수행, 포토폴리오 작성 등 취업을 위한 차별화 전략을 제시할 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2기를 맞이하는 클라우드&블록체인 교육과정은 4차 산업혁명 인프라의 근간인 전파·방송·통신 분야의 대표적인 채용연계 장기 교육과정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수료일 3개월 기준 취업률이 60%에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