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인벡스, 글로벌 리더십 갖추기 위해 ‘이오스 BP’ 출마

“암호화폐 거래를 넘어 한국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과 발전에 기여 모색”

암호화폐 거래소 인벡스(INBEX)는 27일 이오스(EOS) 블록 프로듀서(이하 ‘BP’)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오스 BP’는 위임지분증명(DPoS) 방식의 합의 알고리즘을 가진 이오스에서 지분을 위임받은 일종의 대표자 지위를 갖는다. BP가 되면 이오스 생태계의 안전성 결정, 네트워크에서 거래 수집, 트랜젝션 검증, 트랜젝션을 블록에 추가하는 역할을 한다.
 

BP는 이오스 1개당 최대 30개의 표를 행사하는 투표를 통해 득표순으로 뽑는다. 상위 21개의 액티브 BP와 이들에게 문제가 발생했을 때를 대비하여 100여 개의 스탠바이 BP가 있으며 이론상으로는 최대 200개(21개 액티브 BP + 179개 스탠바이 BP)가 존재할 수 있다. 모든 BP는 블록체인을 운영 관리할 전문지식과 인력, 충분한 컴퓨팅 파워를 갖고 있어야 한다.


2분 6초마다 재투표가 가능하도록 설계된 EOS BP 투표에 최근 출마한 인벡스를 포함하여 한국은 총 5개 팀이 출마 중이다. 현재 40~50위권 안에 랭크 중인 인벡스는 “일반적인 암호화폐 거래를 넘어 블록체인 기술 자체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교육을 통한 인력 개발 및 저변 확대에 기여”할 것을 공약으로 밝혔다.
 

투표를 통해 선정된 BP는 이오스 블록체인을 운영, 관리하는 보상으로 1년 동안 발행되는 이오스 발행량의 1%를 받는다. 이 중 25%는 상위 21개의 액티브 BP가 균등하게 나누고, 나머지 75%는 모든 BP(액티브 BP와 스탠바이 BP)가 투표율에 따라 배분받는다.

 

문상필 체인쿼터스 대표는 “인벡스가 이오스 BP로 선출되어 글로벌 리더십을 갖게 되면 국내에 블록체인 생태계를 확산시키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부동산담보 P2P 금융 플랫폼 투게더펀딩, 병역 특례기업 선정
부동산담보 분야 1위 P2P(개인 간)금융 플랫폼 투게더앱스(투게더펀딩)가 병역 특례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투게더펀딩은 병역특례 인원을 채용하거나 타 지정업체로부터 이직 희망자 채용이 가능하게 됐다. 병역 특례는 산업의 육성과 발전을 위해 일정한 자격, 면허, 학력 등의 조건을 갖추고 있는 남성을 군복무를 대신해 병무청장이 선정한 기업체나 특정분야에서 일정기간 종사하도록 하는 제도이다. IT 업계에서 경쟁력 있는 젊은 인력을 확보하는 방법으로, 이 제도를 통해 투게더펀딩은 기술 기업으로서 성장하는 발판을 만들어 줄 우수한 인력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투게더펀딩은 다양한 상품을 취급하는 다른 P2P 업체들과 달리, 설립 때부터 안전자산 위주인 부동산담보 분야 상품을 집중해 제공해왔다. 이에 타 업체보다 상품 심사팀 인력에 비중을 많이 두어왔으며, 매우 낮은 연체율을 유지하며 믿을 수 있는 P2P 업체라는 평가를 받아오고 있다. 최근에는 누적대출액 5000억원을 달성하며 부동산담보 분야 P2P 업체 1위의 자리를 굳건히 했다. 김항주 투게더앱스 대표는 “병역특례 기업에 선정됨으로써 패기가 넘치는 젊은 인재들에게 투게더펀딩이 더 매력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