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싱가포르 정보통신미디어개발청, LG유플러스 마곡 사옥 방문

5G 상용화 현황 및 네트워크 구축 전략 등 벤치마킹

세계 최초로 5G 상용서비스를 개시한 LG유플러스 5G가 글로벌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싱가포르 정보통신미디어개발청(IMDA) 관계자들이 마곡사옥을 방문, 5G 상용화 현황을 비롯해 5G 네트워크 구축 전략 및 운영 노하우 등을 벤치마킹했다고 29일 밝혔다.


싱가포르 정부 관계자들은 옥내외 5G 기지국을 방문해 기지국과 관련된 실제 현황도 살폈다.


이날 방문한 세브라나 소 씨는 “싱가포르 정부도 5G 상용화를 앞두고 제도와 기술적인 측면에서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LG유플러스의 5G 네트워크 전략과 현황에 대해 많은 것을 볼 수 있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28일과 29일 양일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리는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 ‘APAC 5G 서밋’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주요 통신사에 5G 상용화 핵심 기술과 노하우를 전수한다. ‘APAC 5G 서밋’은 글로벌 통신사와 기관, 단체가 국가 차원의 협력을 모색하기 위한 행사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행사에서 29일 ▲이상엽 FC부문 기술개발그룹 상무가 AR VR 콘텐츠 상용화 사례를 발표한다. 이에 앞서 28일에는 ▲이상민 FC부문장 전무가 5G 6대 서비스 소개와 가입자의 서비스 이용 현황, ▲김대희 NW부문 NW전략담당 상무가 5G 네트워크 상용화 전략, 상용 후 LTE 대비 가입자 증가 속도와 트래픽 사용 패턴, 향후 5G 네트워크 진화 방안 등 5G네트워크 상용화 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부문 NW개발담당은 “해외에서도 세계 최초로 5G 상용서비스를 개시한 LG유플러스의 기술력과 노하우,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다”며 “네트워크 안정성은 물론 가장 먼저 5G 전국망을 구축하고 고객의 일상을 바꾸는 5G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세계 통신사업자의 모범사례가 되고 5G 기술 트렌드와 글로벌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