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우수 기업

캄보디아 정부, 피어(Peer)의 ‘액트투’와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기술협력

한국의 우수 핀테크 사례 벤치마킹차 액트투 방문

캄보디아 정부와 국내 대표 블록체인 기술기업 피어(Peer)의 액트투테크놀로지스가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기술협력을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캄보디아의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사업에 투자하고, 관련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사업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캄보디아 경제금융부 스등 소콤(Sdoeung Sokhom) 차관이 이끄는 캄보디아 정부 공식 경제사절단은 지난 8일  액트투의 사무실을 방문해 이같은 내용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경제사절단은 소콤 차관을 비롯해 산업부 행 소쿵(Heng Sokkung) 차관, CUS대학(Cambodia University for Specialties) 이사장 겸 총장 및 교수진 등 10여 명이다.


소콤 차관은 "캄보디아의 디지털경제 플랫폼은 핀테크 및 인공지능을 포함한 과학 및 기술 개발이 핵심인 4차산업의 혁신 성장을 추구한다"며 "한국 코트라, LG전자, W재단 등 여러 기관과의 긴밀한 협력 경험을 통해 한국과는 특별한 인연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액트투와의 기술협력을 통해 한국의 우수한 핀테크 기술을 캄보디아에 접목시키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승환 액트투 대표는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산업의 발전 및 글로벌 경제성장을 위해 캄보디아뿐만 아니라 블록체인 관련 서비스가 필요한 모든 곳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자 한다"며 "액트투는 암호화폐 거래, 커스터디 서비스, 결제 플랫폼 및 청산결제 서비스 등에 특출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블록체인 금융 기술 기업 액트투테크놀로지스는 현재 블록체인을 활용한 금융인프라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인 지닥(GDAC), 자산 커스터디 서비스인 해시타워(HashTower), B2B전용 결제플랫폼, 블록체인 기반 보안인프라 등을 개발 운영하고 있다.


한편 액트투는 안랩, 야후, 삼성전자, 카카오, 신한카드 출신의 최고의 보안 전문가와 엔지니어로 구성돼 있으며 블록체인 기술 관련 특허를 20여 개 이상 출원 및 등록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글로벌플랫폼아이앤씨, 동산담보 전문 P2P ‘펀디스트’ 홈쇼핑 1호 런칭
글로벌플랫폼아이앤씨는 홈쇼핑과 명품 등 동산담보 기반의 상품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P2P 플랫폼 펀디스트가 5일 사이트 오픈과 함께 홈쇼핑 1호 상품을 론칭했다고 7일 밝혔다. 펀디스트는 20년 가까운 홈쇼핑 등의 유통 업력을 가진 유통 전문가가 설립한 스타트업 회사로, 투자금 손실 위험이 적은 동산 담보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P2P 플랫폼이다. 펀디스트는 이번에 론칭된 홈쇼핑 1호 상품은 시장의 리폼 트랜드에 맞춰 홈쇼핑 등의 유통채널을 통해 판매되고 있는 소파커버 상품으로 담보로서의 가치와 환가성이 높아 좀 더 안전하고 수익률도 높다고 밝혔다. 펀디스트는 P2P 시장의 경우 수익률과 안정성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 것이 중요한 아젠다로 수익률은 플랫폼을 통해 대부분 비슷하게 정해지지만, 상품을 기획하고 담보를 평가하는 것은 결국 사람인 전문가를 통해 이뤄지고 이 전문가의 판단이 안전이냐 부실이냐의 기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몇 년 사이 P2P 업계에서는 부동산 관련 대출 규제와 일부 업체의 부동산 관련 상품의 부실 문제로 관계자가 처벌을 받는 등 안정성에 대한 문제가 제기돼 왔다. 이에 금융 당국과 업계는 P2P 시장에서 부동산 담보 규제와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