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CJ CGV, ‘씨네유럽 2019’ 참가..6개국에 4DX·스크린X 오픈 계약

CGV 스크린X와 4DX가 ‘씨네유럽’에 참가한 이래 역대 최다 극장 사업자와 계약을 성사시켰다.

 


CJ CGV(대표이사 최병환)는 지난 17일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영화 산업 박람회 ‘씨네유럽 2019(CineEurope 2019)’에서 해외 6개국 극장사와 스크린X 및 4DX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스크린X는 나이지리아, 우크라이나, 독일, 4DX는 아제르바이잔에 최초 진출하는 성과를 얻었다.

 

스크린X는 ‘제네시스 시네마’와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아프리카 시장에 처음 진출하게 됐다. 제네시스 시네마는 나이지리아에 35개 스크린을 보유하고 있는 서아프리카 최대 극장사업자다. 이번 씨네유럽에서의 계약을 통해 6개 스크린X 상영관 오픈을 결정했다.

 

이 외에도 스크린X는 우크라이나에도 처음 진출하는 성과를 얻었다. 우크라이나 ‘멀티플렉스’ 극장사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오는 8월 말 오데사 멀티플렉스 극장에 첫 스크린X관을 오픈한 후, 2020년까지 우크라이나에 스크린X 4개관을 차례로 선보일 계획이다. 러시아 ‘먁키 키노찌아뜨르’ 극장사와도 스크린X 4개관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CJ CGV는 올해 씨네유럽 행사가 열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도 좋은 소식을 전했다. ‘필맥스 그란 비아’ 극장은 오는 21일 첫 스크린X관을 개관한다고 밝혔다. 필맥스 그란 비아는 지난해 11월 바르셀로나에 처음 4DX관을 도입한 후, 관객들에게 지속적으로 새로운 영화 관람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스크린X까지 추가로 도입했다.

 

이번 씨네유럽에서 독일 극장사 ‘필름파라스트’는 독일 최초의 스크린X관과 전 좌석이 ‘익스트림 모션 체어’로 구성된 신규 4DX관을 각각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필름파라스트는 독일, 크로아티아, 체코에서 50여 개 극장을 운영하고 있는 멀티플렉스 사업자다.


‘익스트림 모션 체어’는 '스웨이앤트위스트' 모션 효과가 탑재된 최신 버전의 4DX 모델이다. ‘스웨이앤트위스트’는 넓은 범위의 좌우 움직임과 회전 기능을 추가해 방향전환, 급가속, 드리프트 등 속도감을 표현하는 장면에서 한층 더 강렬하고 리얼한 모션 체험이 가능하다. 필름파라스트는 이번 계약으로 전 좌석이 ‘익스트림 모션 체어’로 꾸며진 4DX관을 세계 최초로 선보이게 된다.

 

4DX는 아제르바이잔의 ‘시네마 플러스’ 극장사와 손잡고 아제르바이잔 수도인 바쿠에 첫 상영관을 오픈한다. 첫 4DX관은 오는 연말 오픈 예정인 대형 복합 쇼핑몰 다니즈몰 내 시네마 플러스 극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김종열 CJ CGV 기술혁신본부장은 “CJ CGV가 자체 개발한 기술특별관 4DX와 스크린X가 정체된 전세계 극장가에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씨네유럽에서 얻은 성과를 바탕으로 CGV만의 혁신적인 기술력을 지속 개발하고 국내를 넘어 세계에 우리의 차별화된 기술을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크린X는 현재 미국, 중국, 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터키,  일본, 프랑스 등 18개국 221개 상영관, 4DX는  중국, 미국, 일본, 영국, 인도, 멕시코, 러시아, 브라질, 칠레 등 64개국 650개 상영관을 운영중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본투글로벌센터-치타이허시, 혁신기술기업 중국 진출 공동지원 본투글로벌센터가 중국 흑룡강성 치타이허시와 그래핀 산업 분야 신사업 발굴 및 기술기업 공동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협약은 한국 혁신기술기업의 성공적인 중국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하고자 추진됐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치타이허시와의 그래핀 산업 분야 신사업 발굴 및 전략적 제휴로 멤버사를 포함한 국내 기업들의 중국 진출을 적극 지원하게 된다. 중국과의 공동개발을 통해 연구개발에 필요한 그래핀 소재를 확보하고, 한국의 그래핀 기술 혁신도 촉진할 계획이다. 중국은 미래 소재로 알려진 그래핀 매장량 1위로 알려졌다. 그래핀 특허 출원 건수도 전 세계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구체적인 협력방안은 ▲중국의 그래핀 산업, 한국 ICT 기술 융합을 통한 협력체계 구축 및 사업개발 ▲그래핀 소재 확보를 위한 한국 기업과의 사물인터넷(IoT) 및 하드웨어(HW) 공동개발 ▲중국 현지 전문가 컨설팅 ▲중국 현지 로드쇼, 투자유치 연계 등을 통한 기회 발굴 ▲중국 현지 정착에 필요한 각종 정보 및 인프라 제공 등이다. 협약식은 2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 본투글로벌센터에서 진행됐다. 가군(Jia Jun) 치타이허시 시장, 왕펑(Wang Feng) 치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