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LG유플러스, 일본 통신사 KDDI와 ‘스마트드론 플랫폼’ 공동 개발

드론 관제 ‘완전 무인화’ 가속 전망, 드론 플랫폼 국제 표준 구축도 박차

LG유플러스는 일본의 통신사 KDDI와 손잡고 스마트드론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27일 도쿄에서 열린 ‘KDDI 5G SUMMIT 2019’에서 이 같은 내용의 양해각서 체결을 알리고, 스마트드론 플랫폼 공동 개발을 위한 협력방안을 마련해나가는데 합의했다.


이번 협약은 ▲드론 자동 제어를 위한 API공동 사용 ▲드론시스템교통관리체계와 항공교통관리체계간 인터페이스 공용화 추진 ▲안전비행을 위한 드론 주변기기의 공동개발 ▲4G·5G 통신연계를 위한 모듈 및 보드 공용화 등에 관해 유기적인 협력에 나설 방침이다.


이를 통해 양사는 완전 무인화 된 드론 관제 시스템 출시를 가속화 할 수 있게 된다. 스마트드론 플랫폼 개발 기간을 단축하고, 비용 절감 효과까지 얻는다는 복안이다. 나아가 국내외 드론 시장 연계를 확대하고, 국제표준 활동에도 한 목소리를 낼 계획이다.


KDDI 관계자는 “2016년부터 스마트드론 사업을 추진하며 LG유플러스와 다양한 정보교환을 해왔으며, 앞으로 새로운 스마트드론 플랫폼의 확충과 개발 가속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협약을 맺었다”며 “향후 5G 및 IoT 기반의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비지니스에 공헌하고, 새로운 체험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 부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외 드론 시장의 외연을 확대하고, 나아가 다양한 표준이 마련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해외의 서비스·솔루션·기체제조 사업자들과 협력 관계를 모색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우리나라 통신사로는 유일하게 5G SUMMIT에 초청되어 세계 최초 5G 상용화 성공 사례에 대해 대표로 나서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최 부사장은 한국의 5G 가입자는 상용화 이후 69일만인 6월 10일 100만명을 돌파했다면서 5G의 빠른 확산 비결로 다양한 특화 서비스를 꼽았다.


이어 최부사장은 행사에 참석한 1500여명 이상의 해외 ICT 사업 관계자들 앞에서 발표 도중 LG유플러스 5G 서비스 영상을 직접 선보여 많은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