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니콘내콘, ‘개인간 기프티콘 거래 플랫폼' 합리적인 소비창구로 부상

상반기 개인간 기프티콘 거래량 107만건 분석 공개

국내 1위 기프티콘 플리마켓 니콘내콘(NiconNecon)이 2019년 올해 상반기에 거래된 107만 건, 거래액 55억원의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 기프티콘 거래 플랫폼이 합리적인 소비의 창구로 부상하면서 생활밀착형 상품들이 주요 거래 대상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물을 받았지만 쓸 일이 없는 기프티콘을 판매하거나 할인된 금액에 필요한 기프티콘을 구매하여 생필품이나 여가생활에 활용하는 것이다.

 

지난 상반기 가장 많은 거래량을 보인 기프티콘은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쿠폰이었으며, 이디야가 뒤를 이었다.


그 밖에 CGV 영화관람권, 편의점 기프티콘 순이었다. 일반적으로 기프티콘 서비스의 경우  선물용으로 구매하기 때문에 파리바게뜨, 뚜레쥬르와 같은 케이크 등의 상품권이 높은 판매량을 보이는 것과 달리 니콘내콘에서 이뤄지는 개인 간 기프티콘 거래는 생필품 및 여가와 관련된 쿠폰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기프티콘을 거래하는 연령층은 20·30대에 집중되어 79%의 비중을 차지했다. 남성보다 여성의 기프티콘 구매 비율이 약 1.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니콘내콘 측은  뷰티·백화점 관련 기프티콘은 20·30대 여성이 압도적인 비율로 구매한다고 전했다.

 

기프티콘 구매가 가장 활발한 시간은 직장인들의 퇴근 시간이 끼어 있는 오후 16~19시(27.58%)와 점심시간이 끼어 있는 12~15시(26.53%)였다. 요일별 방문 횟수를 살펴봤을 때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서서히 증가하며 집중되고, 주말에 감소하는 반복적인 패턴을 보였으며 구매도 같은 흐름으로 반복된다고 한다.

 

지역별 이용을 보면 서울·경기 권역에서 구매가 가장 많이 된다. 특히 서울에서는 주요 상권이 밀집하고, 직장인들이 많이 근무하는 지역에서 거래가 활발했다. 서울이 전체의 30.44%를 차지했고 그 중에서도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 외 중구, 영등포구, 관악구 사용자 유입이 가장 많았다.

 

니콘내콘 박진희 대표는 “지역별 이용 분포를 살펴봤을 때 (앱의) 주 사용자는 근로 소득을 기반으로 생활하는 20·30대 젊은 직장인이다. 합리적인 소비를 지향하는 젊은 세대의 특성이 국내 기프티콘 거래 시장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모바일 상품권 시장은 매년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고 그에 따라 개인간 거래 시장도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 니콘내콘은 다양한 채널과 제휴를 확장하고, 결제시스템을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프티콘 시장의 거래량은 빠르게 늘고 있다. 통계청에 의하면 2017년 1조 2016억원에서 2018년 2조 1086억원으로 1조원 가까이 늘었다. 지난 5년간 총 거래액은 약 5조원을 넘어섰으며, 개인간 기프티콘 거래도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아모레퍼시픽, 알리바바 그룹과 ‘아모레퍼시픽 X TMIC 이노베이션 플랜트’ 설립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알리바바 그룹과 함께 ‘아모레퍼시픽 X TMIC 이노베이션 플랜트(Amorepacific X TMIC Innovation Plant)’를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통해 내년 초 라네즈와 마몽드가 티몰 전용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5일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대표이사와 알리바바 그룹의 리우 보(Liu Bo) 티몰∙타오바오 마케팅 총괄은 아모레퍼시픽 용산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을 통해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지난 9월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항저우에서 알리바바 그룹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당시 빅데이터에 기반한 소비자 연구와 신제품 개발 등에 긴밀하게 협력하기 위해 항저우시 알리바바 시시단지 인근에 협업 사무소인 ‘A2 항저우 캠프’를 열기로 합의했다. 양사는 좀 더 구체화된 협업 프로세스를 만들어 왔으며, 그 첫 결과로 ‘아모레퍼시픽 X TMIC 이노베이션 플랜트’를 설립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앞으로 양사는 중국 시장에 특화된 제품의 개발, 유통, 커뮤니케이션에 이르는 전반적인 과정을 긴밀하게 협력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티몰 이노베이션 센터를 통해 중국 소비층을 겨냥한 제품 개발과 마케팅 전략에 최적화된 데이터를 제공받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