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니콘내콘, ‘개인간 기프티콘 거래 플랫폼' 합리적인 소비창구로 부상

상반기 개인간 기프티콘 거래량 107만건 분석 공개

국내 1위 기프티콘 플리마켓 니콘내콘(NiconNecon)이 2019년 올해 상반기에 거래된 107만 건, 거래액 55억원의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 기프티콘 거래 플랫폼이 합리적인 소비의 창구로 부상하면서 생활밀착형 상품들이 주요 거래 대상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물을 받았지만 쓸 일이 없는 기프티콘을 판매하거나 할인된 금액에 필요한 기프티콘을 구매하여 생필품이나 여가생활에 활용하는 것이다.

 

지난 상반기 가장 많은 거래량을 보인 기프티콘은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쿠폰이었으며, 이디야가 뒤를 이었다.


그 밖에 CGV 영화관람권, 편의점 기프티콘 순이었다. 일반적으로 기프티콘 서비스의 경우  선물용으로 구매하기 때문에 파리바게뜨, 뚜레쥬르와 같은 케이크 등의 상품권이 높은 판매량을 보이는 것과 달리 니콘내콘에서 이뤄지는 개인 간 기프티콘 거래는 생필품 및 여가와 관련된 쿠폰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기프티콘을 거래하는 연령층은 20·30대에 집중되어 79%의 비중을 차지했다. 남성보다 여성의 기프티콘 구매 비율이 약 1.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니콘내콘 측은  뷰티·백화점 관련 기프티콘은 20·30대 여성이 압도적인 비율로 구매한다고 전했다.

 

기프티콘 구매가 가장 활발한 시간은 직장인들의 퇴근 시간이 끼어 있는 오후 16~19시(27.58%)와 점심시간이 끼어 있는 12~15시(26.53%)였다. 요일별 방문 횟수를 살펴봤을 때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서서히 증가하며 집중되고, 주말에 감소하는 반복적인 패턴을 보였으며 구매도 같은 흐름으로 반복된다고 한다.

 

지역별 이용을 보면 서울·경기 권역에서 구매가 가장 많이 된다. 특히 서울에서는 주요 상권이 밀집하고, 직장인들이 많이 근무하는 지역에서 거래가 활발했다. 서울이 전체의 30.44%를 차지했고 그 중에서도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 외 중구, 영등포구, 관악구 사용자 유입이 가장 많았다.

 

니콘내콘 박진희 대표는 “지역별 이용 분포를 살펴봤을 때 (앱의) 주 사용자는 근로 소득을 기반으로 생활하는 20·30대 젊은 직장인이다. 합리적인 소비를 지향하는 젊은 세대의 특성이 국내 기프티콘 거래 시장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모바일 상품권 시장은 매년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고 그에 따라 개인간 거래 시장도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 니콘내콘은 다양한 채널과 제휴를 확장하고, 결제시스템을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프티콘 시장의 거래량은 빠르게 늘고 있다. 통계청에 의하면 2017년 1조 2016억원에서 2018년 2조 1086억원으로 1조원 가까이 늘었다. 지난 5년간 총 거래액은 약 5조원을 넘어섰으며, 개인간 기프티콘 거래도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KTB신용정보, 이용자 보호 강화 위한 협약 체결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운영위원장 김성준)는 KTB신용정보(대표이사 윤종범)와 ‘P2P금융 이용자 보호 강화를 위한 포괄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마플협 회원사가 부도, 청산 등으로 영업을 중단할 경우 KTB가 채권 추심 및 상환금 배분 업무 등을 승계해 대출자와 투자자 등 이용자 보호를 강화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마플협과 KTB는 회원사들의 채권 관리 업무에 대한 협조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회원사가 영업을 중단할 경우 상환금 회수, 투자자 배분 업무 처리 등에 대해 업무 승계가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체계를 확립하게 된다. 또한 KTB는 영업 중단 회원사의 연체채권 추심 및 대출채권 매각 지원도 제공한다. 마플협의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렌딧의 김성준 대표는 “마플협은 금융위의 P2P금융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는 것은 물론, 자체적으로 강력한 자율규제안을 제정해 이를 준수하는 업체만 회원사로 승인하는 등 건전한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KTB와의 이번 업무 제휴를 통해 한층 더 이용자 보호가 강화된 신뢰할 수 있는 금융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KTB의 윤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