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카카오페이, 애플 앱스토어 간편결제 서비스 최초 시작

간편결제 서비스 중 최초로 iOS 콘텐츠 플랫폼 내 서비스 지원

카카오페이는 앱스토어·애플뮤직·아이클라우드등 애플의 유료 서비스를 결제할 수 있다고 11일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간편결제 서비스 중 최초로 iOS 콘텐츠 플랫폼에 ‘카카오페이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카카오페이 결제’ 서비스 도입으로 애플의 유료 컨텐츠 구매 과정이 더욱 간편해졌다.


카카오페이 사용자들은 앱스토어를 통해 간단한 동의 절차만 걸치면 카카오페이를 지불 수단으로 추가할 수 있으며, 애플 ID로 연동된 아이폰·아이패드·맥부터 애플TV·애플워치까지 다양한 애플 기기에서 카카오페이머니로 손쉽게 결제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머니는 연결된 본인의 금융계좌에서 충전해서 사용하는 방식이다. 카카오페이 사용자들은 모든 결제 내역을 카카오페이앱 또는 카카오톡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2014년 국내 최초로 간편결제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카카오페이는 다양한 금융 생활에서 2800만 사용자들의 편의성을 높여왔다”며, “카카오페이만의 노하우로 iOS 콘텐츠 플랫폼을 마음 놓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KTB신용정보, 이용자 보호 강화 위한 협약 체결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운영위원장 김성준)는 KTB신용정보(대표이사 윤종범)와 ‘P2P금융 이용자 보호 강화를 위한 포괄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마플협 회원사가 부도, 청산 등으로 영업을 중단할 경우 KTB가 채권 추심 및 상환금 배분 업무 등을 승계해 대출자와 투자자 등 이용자 보호를 강화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마플협과 KTB는 회원사들의 채권 관리 업무에 대한 협조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회원사가 영업을 중단할 경우 상환금 회수, 투자자 배분 업무 처리 등에 대해 업무 승계가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체계를 확립하게 된다. 또한 KTB는 영업 중단 회원사의 연체채권 추심 및 대출채권 매각 지원도 제공한다. 마플협의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렌딧의 김성준 대표는 “마플협은 금융위의 P2P금융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는 것은 물론, 자체적으로 강력한 자율규제안을 제정해 이를 준수하는 업체만 회원사로 승인하는 등 건전한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KTB와의 이번 업무 제휴를 통해 한층 더 이용자 보호가 강화된 신뢰할 수 있는 금융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KTB의 윤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