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p2p금융플렛폼

데일리펀딩, SSG페이 최초 입점 … P2P투자 활성화

지난 12일 P2P금융업체 데일리펀딩이 신세계그룹의 간편결제 플랫폼 SSG페이에 최초 입점해 ‘P2P투자 서비스’를 제공하며 시너지 창출에 나섰다고 17일 밝혔다.
 

SSG페이는 2015년 간편결제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난해 보험과 대출서비스를 제공한 데 이어 P2P투자서비스까지 탑재해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데일리펀딩은 주택담보대출, 프로젝트파이낸싱, 기업매출채권 등 다양한 투자상품을 취급하며 지난 4월 업계에서 최단기간 내 누적대출액 2000억원을 돌파했다. 또한 업계 상위 10개 업체 중 유일하게 연체율 0%를 유지해 상품관리 능력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SSG페이의 첫 P2P투자 파트너사가 된 데일리펀딩은 이번 첫 제휴로 SSG페이 회원 인프라를 활용해 업계 내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성장성과 안정성을 고루 갖춘 만큼, 투자채널을 확장해 많은 사람들에게 매력적인 상품을 선보이겠다는 것이다.
 



이번 제휴로 향후 투자자 유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는 데일리펀딩은 투자자보호에 더욱 힘쓰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자체 투자자보호장치로 적립금 10억원 한도 내 원금 손실액의 90%까지 보전하는 ‘데일리 안심플랜’을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자체 내부통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체계화해 상품운영 전 과정의 안정성을 강화했다.
 

이해우 데일리펀딩 대표는 “다양한 금융 고객층을 확보한 SSG페이와 안정적인 상품을 선보이는 데일리펀딩의 협업으로 양사는 물론, 고객의 만족도까지 높일 수 있다”며 “향후 SSG페이와 다양한 부분에서 함께 협업해 핀테크 시장의 혁신과 성과를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NH농협은행, 한국핀테크지원센터와 '금융규제 샌드박스 설명회' 개최 NH농협은행은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소재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 입주 스타트업과 당행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한국핀테크지원센터와 '금융규제 샌드박스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금융규제 샌드박스는 금융 분야에 새로운 기술이나 서비스가 출시될 때 국민의 생명이나 안전에 저해되지 않는 경우 일정 기간 동안 기존 규제를 면제, 유예시켜주는 제도이다. 이날 설명회에는 한국핀테크지원센터 김세진 팀장과 한현탁 대리가 강연자로 나와 혁신서비스 신청자격 및 심사절차, 심사기준 및 지정효과, 금융혁신 지원제도, 향후 운영일정 등을 설명했고, 참석자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NH디지털챌린지플러스 1기 스타트업인 페이플 김현철 대표도 지난 4월 ‘SMS인증 방식의 온라인 간편결제 서비스’로 혁신금융 서비스 사업자에 선정된 사례를 발표하고, 선정 팁을 공유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스타트업 대표들은 “금융규제 샌드박스 제도 이해 및 혁신금융서비스 신청 절차 등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대훈 NH농협은행은행장은 “금융규제 샌드박스의 도입으로 규제나 법령에 구애받지 않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들을 펼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었다”며,“NH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