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법인, 중국 바이오텍·클라우드 ETF 2종 상장

미래에셋자산운용(홍콩)은 현지시각으로 25일 홍콩 거래소에 차이나 바이오텍 ETF와 차이나 클라우드 컴퓨팅 ETF 등 2종을 상장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 호라이즌 차이나 바이오텍 ETF (Mirae Asset Horizons China Biotech ETF)’는 중국 생명공학기술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되는 기업에 투자한다.


바이오테크는 인간생명 현상을 다루는 모든 연구 및 기업활동, 신약개발의 근간이 되는 바이오 물질을 다루는 기술 등을 말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홍콩) 리서치본부의 조사에 따르면 중국 바이오테크 시장은 중국의 첨단 제조업 육성 프로젝트인 'Made in China 2025’에 수혜를 받아 향후 가장 높은 성장율을 보이는 산업 중 하나다.


항체, 유전자재조합, 백신 등 중국 바이오의약품 시장은 2023년까지 연평균 18%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혁신 신약의 중심인 항체약 시장은 작년 중국이 2조원 수준으로 전세계 120조원과 비교할 때 급격히 성장해 연간 50% 이상일 것으로 보인다.

 

‘미래에셋 호라이즌 차이나 클라우드 컴퓨팅 ETF (Mirae Asset Horizons China Cloud Computing ETF)는 고도 성장이 예상되는 중국 클라우드 컴퓨팅 산업에 투자한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인터넷 서버를 통해 정보가 저장되고 이를 통해 각종 IT기기와 관련 서비스를 한번에 이용할 수 있는 기술로 정보통신기술의 융합으로 이뤄지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다.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으로 대표되는 전세계 퍼블릭 클라우드 산업은 지난 10년간 급성장해 2018년 200조원에 이르는 대형 산업으로 자리잡았다. 중국의 클라우드 산업은 아직 초기 단계로 작년 6조원 수준이나 2023년까지 연평균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두 개 ETF 모두 각각 20개 종목으로 구성되면 종목별 투자한도는 6%다. HKD와 USD 두 가지 통화로 거래 가능하도록 구분된다. 국내 투자자들도 미래에셋대우 등 해외주식 거래가 가능한 증권사를 통해 투자할 수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홍콩) 이정호 사장은 “이번 ETF는 관련 섹터로는 홍콩 첫 상장으로 기존 벤처와 사모투자 중심인 영역이 일반 투자자로 확대된 의미가 있다”며 “한국 투자자들도 향후 빠른 성장이 예상되는 중국 바이오테크와 클라우드 컴퓨팅 투자테마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한컴그룹, 전주시-LX와 ‘2019 전주 스마트시티·디지털트윈 컨퍼런스’ 개최 한컴그룹이 ‘2019 전주 스마트시티 & 디지털트윈 컨퍼런스’에서 그룹이 보유한 다양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소개하고, 미래 스마트시티 비전을 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한컴그룹, 전주시, LX가 함께 개최한 행사로, 전주시의 스마트시티 추진 방안과 LX, 한컴그룹 등 관련 기관 및 기업의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소개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지난 3월 전주시, LX와 함께 전주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전주형 스마트시티 소방 안전 플랫폼’ 구축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한컴그룹은, 이번 컨퍼런스에서 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지켜주는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 비전을 제시했다. 컨퍼런스에는 이상헌 한컴그룹 부회장과 김승수 전주시장, 박병술 전주시의회 의장, 최창학 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 손우준 국토교통부 국토정보정책관을 비롯한 민·관·산·학 관계자와 시민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전주시는 데이터, 네트워크,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의 주요 기술을 활용해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는 전주형 스마트시티 추진방향을 공개했고, LX는 디지털 상에 구축한 가상공간에서 재난과 환경변화 등을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