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OKEx, 무기한 스왑 시장 위해 450만 달러 기부

암호화폐 거래소인 OKEx가 450만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기부하며 무기한 스왑(perpetual swap) 시장 보험기금을 조성했다.



OKEx는 지난해 새로운 리스크 관리 시스템과 함께 무기한 스왑 거래를 도입해 고객에게 혜택을 제공했다.


신규 리스크 관리 시스템 도입 이후 OKEx는 극심한 변동성이 벌어지는 환경에서도 선물과 무기한 스왑 시장에 환급 조치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는 기록을 세웠다.


이번에 조성하는 무기한 스왑 보험기금은 보호 조치를 추가로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이익을 더욱 안전하게 지킬 수 있다.


앤디 청(Andy Cheung) OKEx 운영책임자는 “우리는 건전한 거래 환경을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거래소 출범 이후 무기한 스왑 거래에서 단 한 건의 환급 조치도 없었다. 우리는 조기 청산 회피와 거래 이익 극대화 사이에서 더 나은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새로운 리스크 관리 시스템을 도입했다”며 “450만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 기부로 우리 플랫폼에서 거래하는 고객들에게 추가로 신뢰를 심어줄 수 있다고 본다. 누구나 자유롭고 공정하게 거래할 수 있는 강력한 암호화폐 거래소의 개발은 늘 우리의 사명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OKEx의 암호화폐 거래소는 전 세계 수백만명이 이용할 수 있어 선물과 무기한 스왑 등의 헤징과 재정거래 도구를 제공해 거래 당사자들이 거래 전략을 최적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OKEx는 포괄적 보안 시스템을 통해 그동안 보안, 해킹, 자산 손실 등의 문제가 발생한 적이 없다.


포토이슈

더보기


우리은행, 뱅크샐러드와 우리♡뱅샐했어요 이벤트 진행 우리은행은 뱅크샐러드와 우리비상금대출 한도 및 금리 조회서비스 출시를 기념하여 오는 20일까지 ‘우리♡뱅샐했어요’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뱅크샐러드 앱(App)에서 고객이 직접 우리은행 우리비상금대출의 개인별 대출한도와 금리를 조회할 수 있는 ‘우리비상금대출 금리 확인하기’서비스를 지난달 18일 오픈했다. 이 서비스가 지난 6월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이후 우리은행과 뱅크샐러드는 관련 오픈API 개발을 진행했다. 고객은 뱅크샐러드 앱에서 대출한도와 금리를 조회한 후, 위비뱅크 앱과 연동하여 대출을 약정할 수 있다. 이번 이벤트는 뱅크샐러드 앱에서 조회 서비스를 이용하고, 위비뱅크 앱에서 대출을 실행한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매일 추첨을 통해 선정된 당첨자 5명에게 5만원 상당의 빕스 외식상품권을 제공한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뱅크샐러드 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한편, 지난 7월 출시한 우리비상금대출은 금융거래정보 부족으로 은행 대출에 어려움이 있는 이들을 위해 비금융정보인 통신사 신용등급(Tele-score)을 신용평가에 활용한 상품이다. 최대한도는 300만원으로 1년 만기 마이너스통장(한도대출)으로 취급되며, 대출금리는 통신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