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뱅크샐러드 ‘파이콘 한국 2019’ 최대 후원사로 참여

“파이썬 개발 생태계 저변 확대 나선다”

뱅크샐러드가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리는 ‘파이콘 한국 2019(PYCON KOREA 2019)’에 최대 후원사로 참가하며 파이썬 개발 생태계 저변 확대에 나선다.



올해로 6회차를 맞이하는 파이콘 한국 2019는 ‘Connect the Pythonistas’라는 슬로건 아래 열리는 오픈소스 프로그래밍 언어 ‘파이썬(Python)’ 개발자들을 위한 최대 행사다.


또한 최신 기술과 정보를 공유하는 글로벌 비영리 컨퍼런스로 파이썬에 관심 있는 사람들부터 실제 파이썬을 활용하는 개발자들까지 한 자리에 모인다.


특히 뱅크샐러드는 서비스 고도화에 파이썬을 광범위하게 활용하는 대표 서비스인 만큼 이번 파이콘 한국 2019를 통해 파이썬 개발자간의 커뮤니티 강화 및 상호 교류를 확대해 나갈 전망이다.


먼저, 8월 17일과 18일 이틀 동안 진행되는 발표 세션에서는 파이썬 언어를 이용한 서비스 고도화 사례와 성장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뱅크샐러드 서비스 개발의 주축인 엔지니어 3인이 전하는 생생한 목소리로 참가자들과 경험을 나누며 공감대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행사 기간에 파이썬을 기반으로 성장한 뱅크샐러드를 뜻하는 ‘Pythonic Banksalad’를 테마로 기업 공식 부스를 운영한다.


이곳에서는 ▲뱅크샐러드 서비스와 기업문화 소개 ▲파이썬을 활용한 앱 개발 방식에 대한 설명 ▲개발자 채용 상담 등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부스에는 뱅크샐러드 채용 담당자와 개발자가 상주하고 있을 계획이며, 현장에서 요청할 경우 개인 면담도 가능하다.


뱅크샐러드를 운영하는 레이니스트 김태훈 대표는 “뱅크샐러드는 현재 마이크로서비스 개발부터 데이터 파이프라인, 데이터 분석까지 거의 모든 기술 부문에서 파이썬을 활발하게 사용하고 있다”며 “파이썬 커뮤니티를 통해 성장한 만큼 앞으로도 파이썬을 활용해 더 가치 있는 기술들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작년에 이어 올해 파이콘 한국 2019 참여를 통해 건강한 파이썬 개발 생태계 정착과 저변 확대에 지속적인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본투글로벌센터-치타이허시, 혁신기술기업 중국 진출 공동지원 본투글로벌센터가 중국 흑룡강성 치타이허시와 그래핀 산업 분야 신사업 발굴 및 기술기업 공동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협약은 한국 혁신기술기업의 성공적인 중국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하고자 추진됐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치타이허시와의 그래핀 산업 분야 신사업 발굴 및 전략적 제휴로 멤버사를 포함한 국내 기업들의 중국 진출을 적극 지원하게 된다. 중국과의 공동개발을 통해 연구개발에 필요한 그래핀 소재를 확보하고, 한국의 그래핀 기술 혁신도 촉진할 계획이다. 중국은 미래 소재로 알려진 그래핀 매장량 1위로 알려졌다. 그래핀 특허 출원 건수도 전 세계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구체적인 협력방안은 ▲중국의 그래핀 산업, 한국 ICT 기술 융합을 통한 협력체계 구축 및 사업개발 ▲그래핀 소재 확보를 위한 한국 기업과의 사물인터넷(IoT) 및 하드웨어(HW) 공동개발 ▲중국 현지 전문가 컨설팅 ▲중국 현지 로드쇼, 투자유치 연계 등을 통한 기회 발굴 ▲중국 현지 정착에 필요한 각종 정보 및 인프라 제공 등이다. 협약식은 2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 본투글로벌센터에서 진행됐다. 가군(Jia Jun) 치타이허시 시장, 왕펑(Wang Feng) 치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