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KEB하나은행, '세~상 편한 외환 이벤트 Pack' 실시

KEB하나은행은 10월 31일까지 '세상 편한 외환 이벤트 Pack'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세상 편한 환전 이벤트'는 오는 31일까지 현찰을 환전하거나 선불식 다(多) 통화 충전식 글로벌 페이 스마트카드를 신규발급 후 충전하는 손님에게 최대 90% 환율 우대 및 금융권 최초 통합 멤버십 서비스인 하나멤버스에서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한 최대 200만 하나머니와 각종 경품 증정 등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더(+) 설렘' 해외송금 이벤트는 10월 31일까지 올해 처음으로 KEB하나은행을 통해 미화 1천 달러 상당액 이상을 송금하는 손님을 대상으로 매월 선착순 500명에게 1만 하나머니를 지급한다.


또 유학생 및 해외체재자, 해외직접투자, 재외동포 재산반출, 해외 이주비, 해외부동산취득 등의 사유로 KEB하나은행을 외국환 거래은행으로 신규 지정(타 은행에서의 변경 지정 포함)한 후 미화 1만 달러 상당액 이상을 송금하는 손님에게 추첨을 통해 ▲1등 LED 마스크 (1명) ▲2등 황금 복돼지 (5명) ▲행운상 5만 하나머니(100명) 등을 경품으로 제공한다.


손님의 해외여행 목적자금 마련을 위해 마련된 '건강한 여행스토리, 우리 어디 갈까? 외화적금 이벤트'는 KEB하나은행의 더와이드 외화적금과 스마트팝콘 외화적립예금을 미화 100달러 상당액 이상 신규 후, 6개월 이상 자동이체를 신청하거나 10월 말 잔액이 미화 300달러 상당액 이상인 손님들에게 추첨을 통해 미화 40달러 상당의 하나머니를 제공하며 이벤트 기간은 10월 31일까지다.


KEB하나은행 외환마케팅부 관계자는 "글로벌 시대를 맞아 나날이 늘어나는 외환거래 손님들께 더 큰 편리함과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이번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대한민국 최고의 외국환 전문은행으로서 손님의 기쁨 극대화를 위한 차별화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본투글로벌센터-치타이허시, 혁신기술기업 중국 진출 공동지원 본투글로벌센터가 중국 흑룡강성 치타이허시와 그래핀 산업 분야 신사업 발굴 및 기술기업 공동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협약은 한국 혁신기술기업의 성공적인 중국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하고자 추진됐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치타이허시와의 그래핀 산업 분야 신사업 발굴 및 전략적 제휴로 멤버사를 포함한 국내 기업들의 중국 진출을 적극 지원하게 된다. 중국과의 공동개발을 통해 연구개발에 필요한 그래핀 소재를 확보하고, 한국의 그래핀 기술 혁신도 촉진할 계획이다. 중국은 미래 소재로 알려진 그래핀 매장량 1위로 알려졌다. 그래핀 특허 출원 건수도 전 세계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구체적인 협력방안은 ▲중국의 그래핀 산업, 한국 ICT 기술 융합을 통한 협력체계 구축 및 사업개발 ▲그래핀 소재 확보를 위한 한국 기업과의 사물인터넷(IoT) 및 하드웨어(HW) 공동개발 ▲중국 현지 전문가 컨설팅 ▲중국 현지 로드쇼, 투자유치 연계 등을 통한 기회 발굴 ▲중국 현지 정착에 필요한 각종 정보 및 인프라 제공 등이다. 협약식은 2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 본투글로벌센터에서 진행됐다. 가군(Jia Jun) 치타이허시 시장, 왕펑(Wang Feng) 치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