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비트룸 거래소, Binance Chain 프로젝트 코인 상장 예정… Staking 서비스 동시 출시

Bitroom.io 거래소는 Binance Chain 프로젝트 코인의 상장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Binance Chain의 BNB 등 여러 고품질 프로젝트는 모두 Bitroom.io에서 코인 상장을 신청할 수 있다. 선착순 20위는 무료 코인 상장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Bitroom.io 거래소는 연이자율이 12%인 Staking 서비스를 동시에 출시하여 코인 생태계의 빠른 발전을 보조한다. Bitroom.io는 Binance Chain 프로젝트의 Staking을 지원하는 세계 최초의 거래소이다.


Bitroom.io는 사용자의 체험과 생태안전을 중시한다. Binance Chain의 프로젝트를 지지하는 목적은 중심화 거래소를 통해 블록체인 안전 건설에 공동 참여하여 사용자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거래 체험을 주는 데 있다.


Bitroom.io 거래소는 생태계 조성과 질 높은 프로젝트 선별, 자원의 합리적 최적화를 통해 사용자 서비스 제공 이념을 실현함으로써 자사의 핵심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Bitroom.io 거래소는 Binance Chain 프로젝트를 통해 가치 있는 양질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발견하는데 협조하여 투자자들에게 다양화 투자선택을 제공한다. Bitroom.io 거래소는 Binance Chain과 공동으로 블록체인 생태 내용을 탐색하여 양질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가치를 높이는데 목표 두었다.


포토이슈

더보기


제로페이 쓰고 미국ㆍ캐나다 가자...1인 1회 매일 참여 가능 제로페이 운영 민간 재단법인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오는 10월 30일까지 제로페이 사용자를 대상으로 ‘제로페이 쓰고 미국ㆍ캐나다 가자’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벤트 참여는 전국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제로페이로 결제하고,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결제 내용을 증빙하면 된다. 9월 30일부터 10월 30일에 결제한 내역으로만 응모할 수 있으며 1건의 결제 내역으로 하루에 1회씩 매일 참여 가능하다. 이벤트 참여자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5명을 선정, 미국ㆍ캐나다 자유여행 상품권 (동반 1인 포함)을 제공할 계획이다. 추가로 100명을 선정하여 2등 상품 블루투스 이어폰을, 3000명에게는 3등 상품인 온누리상품권 1만 원을 제공한다. 제로페이 민간 운영법인 윤완수 이사장은 "오는 11월 4일 민간 차원에서 제로페이 사업을 추진할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 출범을 앞두고 있는 만큼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 소상공인과 핀테크 사업자 모두 상생할 수 있는 결제 시장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연말까지 전국 곳곳에서 다채로운 제로페이 이벤트를 계획하고 있어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할 예


배너

배너

배너

8퍼센트, 국내 최대 여의도 핀테크랩으로 본사 이전
국내 1호 중금리 핀테크 기업 8퍼센트(주식회사 에잇퍼센트)가 24일 국내 최대 핀테크랩으로 본사를 이전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운영 중인 여의도 핀테크랩은 혁신 기술을 선보이는 핀테크 기업에게 폭넓은 자문과 네트워킹, 해외 진출 인프라 지원 등 우수한 사업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핀테크랩 입주사로 선정된 8퍼센트는 중금리 전문 P2P금융 플랫폼으로서, 연결의 혁신을 통해 국내 금융시장의 고질적 문제였던 금리절벽 해소, 가계 부채 해결과 중소벤처기업 고용 창출을 유도해왔다. 자금이 필요한 개인 혹은 사업자와 다수의 투자자를 크라우드펀딩 방식으로 연결하며, 우리 사회의 ‘금융 사다리’로 조명되기도 했다. 8퍼센트는 창립 후 150억원 이상의 가계부채를 경감시켜왔고,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자금을 공급하여 5000명 이상의 고용 창출 효과를 유발하며 민간에 의한 관계형 금융의 모델을 선보인 바 있다. 또 설립 6년 차를 맞이하며 2500억 원 이상의 중금리 자금을 공급해왔다. 주력 분야는 개인신용대출, 개인담보대출, 사업자 대출이며, 가계부채의 질적 개선과 기존 금융권에서 소외된 사업자의 자금 공급 개선에 많은 회원이 동참하고 있다. 사업 가치와 성장세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