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부산은행, 영국 엑센트리와 핀테크·블록체인 유니콘 기업 육성

지역 내 유니콘 육성프로그램 운영할 거점 마련

BNK부산은행이 지난달 30일 영국 런던금융특구에서 엑센트리(Xntree)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부산지역 핀테크·블록체인·스마트시티 분야의 유니콘 기업발굴과 육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엑센트리는 스마트시티 클러스터인 영국 레벨39(LEVEL39)소속으로 블록체인, 핀테크, 스마트시티, AI 등 신산업분야의 유망 신생기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창업투자기업이다.


부산은행은 지역 내에 유니콘 육성프로그램을 운영할 거점을 마련하고 엑센트리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노하우를 활용해 유니콘 기업을 선발·육성해 나갈 예정이다.


엑센트리는 유니콘 육성 프로그램 기술과 사업모델 검증을 통해 선정된 기업에게 영국 런던의 레벨39(LEVEL39)와 미국 뉴역의 어번테크허브에서 열리는 글로벌 IR(기업설명회)에 참여할 자격 및 해외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부산시의 ‘우호·경제협력 확대를 위한 유럽순방’ 일정을 소화 하고 있던 오거돈 부산시장도 참석해 협약을 축하했다.


빈대인 부산은행 은행장은 “부산은행은 세계적인 스타트업 육성기업인 엑센트리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부산이 한국의 핀테크·블록체인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엑센트리 천재원 대표는 “앞으로 부산과 런던이 핀테크 분야에서 유기적인 협력과 교류를 한다면 부산이 동북아 금융중심지의 위상에 걸맞는 핀테크 산업의 중심지로 충분히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우리금융그룹, 초강력 태풍 ‘링링’ 피해복구 특별 금융지원 실시 우리금융그룹은 초강력 태풍‘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지역주민의 신속한 피해복구와 재기를 위해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피해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과 주민을 대상으로 3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오는 30일까지 실시한다.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3억원 범위 내의 운전자금 대출이나 피해실태 인정금액 범위 내의 시설자금 대출을 지원하며, 기존대출은 1년 범위 내에서 만기연장이 가능하고 분할상환 납입기일은 유예 받을 수 있다. 또한 피해지역 주민에게는 개인 최대 2천만원의 긴급 생활자금 대출과 대출금리 최대 1% 포인트 감면, 예적금 중도해지 시 약정이자 지급, 창구송금수수료 면제 등이 지원된다. 우리카드는 태풍 피해 고객을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청구되는 카드 결제대금을 최대 6개월까지 유예한다. 피해 발생 후 결제대금이 연체된 고객의 경우, 신청자에 한해 접수일로부터 3개월까지 연체이자를 면제하고 관련 연체기록을 삭제한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태풍 링링으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지역주민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에 대출, 금리우대, 수수료 감면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며, “피해 기업과 주민들이 빨리 재기해 일상으로 복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