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우리금융, 미얀마 상공회의소연합회와 양국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 협약

양국 기업이 상대국가 투자시 행정절차, 금융업무, 투자정보 제공 적극 지원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4일 ‘한-미얀마 비즈니스포럼’에서 미얀마 상공회의소연합회(UMFCCI)와 해외 진출 기업 지원을 위한 상호협력 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상대 국가에 진출하는 기업 지원을 위한 상호협력 체계구축의 발판을 마련했다.


한국, 미얀마 양국의 기업은 상대국가 진출시 행정절차, 금융업무, 투자정보 제공 등의 지원을 우리금융그룹과 미얀마 상공회의소연합회로부터 받게 된다. 더불어 미얀마 상공회의소연합회는 우리금융그룹의 미얀마 비즈니스 확대와 정착을 지원할 계획이다.

 

우리금융그룹은 2012년 미얀마 진출 이후 급성장하여 현재 국내 금융기관 중 최다인 59개의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우리은행 양곤사무소 및 우리파이낸스미얀마(40개), 우리카드 투투파이낸스(18개)가 운영중이며, 우리금융그룹은 농업자금 대출, 학자금 대출 등 서민금융지원 뿐만 아니라, 병원시설 지원 등 사회공헌활동도 지속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협약 체결로 국내 기업의 미얀마 진출을 지원하게 됐다”며, “미얀마 등 동남아시아에 진출하는 국내 기업에 대한 지원과 미얀마 기업의 한국 시장 진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SK텔레콤, 양자 기술 이용해 차세대 암호 구조 기준 세운다 SK텔레콤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ITU-T 회의에서 자사가 제안한 '양자 난수발생기 보안구조' 관련 권고안 1건이 국제 표준(X.1702)으로 예비 승인 됐다고 6일 밝혔다. ITU-T는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을 뜻하며 ITU 산하기관으로 통신 분야 표준을 정한다. 이번에 예비 승인된 표준은 회원국 간 의견 조율을 거쳐 반대의견이 없을 경우 최종 표준으로 채택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이 승인 받은 표준은 양자 기술을 이용해 난수의 보안성을 높이는 방법에 대한 내용이다. 현재 보안 시스템에 활용 중인 난수는 무작위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일정한 패턴을 가지고 있어, 연산 능력이 뛰어난 슈퍼 컴퓨터에 의해 해킹을 당할 위험이 있다. 이에 SK텔레콤은 양자 기술을 활용해 예측이 불가능하고 패턴이 없는 순수한 완전 난수를 만드는 방법의 표준화를 제안했다.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정의한 양자 기술 기반 난수 생성 방법은 다양한 보안 영역에서 암호 생성의 기준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양자 난수발생기로 만든 난수를 암호로 활용하면, 아무리 연산이 빠른 슈퍼컴퓨터라도 암호를 쉽게 풀어낼 수 없기 때문이다. 특히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제공되는 사물

배너

배너

배너

종합 P2P금융 1위 어니스트펀드, 하반기 공개채용 실시
어니스트펀드(대표 서상훈)는 대한민국 금융 혁신을 함께 이끌어 갈 ‘어니스트 크루’ 하반기 모집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어니스트펀드는 이번 채용에서 주력 분야인 부동산금융과 IT개발 직군을 중심으로 총 18개 분야에서 인재를 모집한다. 부동산 부문 공개 채용 직무는 ▲부동산PF 채권관리 ▲부동산PF 영업 ▲부동산PF 영업지원 ▲부동산PF 심사 ▲부동산PF 공정관리 ▲법인·기관투자 영업 ▲금융전략기획 ▲기업금융 심사·영업 신입 ▲여신영업기획 등이다. 핀테크에 관심 많은 개발자들에게도 좋은 기회다. 어니스트펀드는 이번에 핀테크 기업의 핵심 경쟁력으로 꼽히는 ▲백엔드 서버 개발 ▲iOS 모바일 앱 개발 ▲QA 부문에서 개발 인력 채용을 진행한다. 어니스트펀드에는 이미 자산운용사, 증권사, 건설사 등 기존 금융권 출신 전문가들과 카카오, 티맥스소프트 등 굴지의 IT기업 출신 개발자들이 포진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각 분야의 핵심 인재들이 모여 있는 독보적인 맨파워로 핀테크 혁신을 이끌어가고 있는 선도 기업 어니스트펀드에 몸담아 전문성과 역량을 한층 끌어올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외에도 어니스트펀드는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