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국민은행, SK C&C와 디지털 금융 혁신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앞장

디지털 기술 역량 제고 및 시너지 창출 위한 업무협약 체결

KB국민은행은 지난 5일, SK㈜ C&C와 전략적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KB국민은행 임직원의 신기술 관련 스킬셋 강화 교육 프로그램 개발 ▲지속적인 혁신 사업모델의 공동 개발 및 실행 등 금융 및 디지털 기술 역량을 제고하고 시너지를 창출하기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애자일(Agile), 디자인 싱킹(Design Thinking)을 접목하여 해커톤 방식으로 진행될 디지털 랩 케이(Digital Lab K)를 공동 운영하며 혁신적 사업 모델 발굴을 위해 양사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한편, KB국민은행은 지난해부터 ‘인공지능(A), 블록체인(B), 클라우드(C), 데이터(D), 생태계(E)’를 KB의 핵심기술 ABCDE로 정하고, 전사적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KB국민은행 IT그룹에서는 ▲신기술 검증 및 연구개발 전담조직인 ‘IT기술혁신센터’설립 ▲한국인터넷진흥원과 공동으로 ‘대학생 해커톤 ICT 공모전’개최 ▲계좌기반 Digital 간편결제 플랫폼 ‘STARGATE’구축 등 디지털 시대 금융IT의 역할 변화상을 제시하며 IT리더십을 강화하고 있다.

 

협약식에서 이우열 KB국민은행 IT그룹대표는 “KB국민은행은 4차산업 중심 시대에 지속적으로 고객에게 신뢰받는 금융회사로 성장하기 위해 ‘Digital KB’로의 체질 변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SK㈜ C&C와의 협약을 통해 사회적 가치 증진 등을 목적으로 하는 Digital Tech 기반 사업 및 서비스 모델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SK㈜ C&C 이기열 Digital 총괄도 “SK㈜ C&C는 디지털 기술을 이용한 디지털 금융 시장의 판도 변화를 선도하고 있다”며, “KB국민은행과의 협력을 통해 고객, 주주, 사회 등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실천하고, 디지털을 통한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할 수 있는 디지털 혁신 모델의 성공 표본을 만들어 가겠다”고 화답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우리금융그룹, 초강력 태풍 ‘링링’ 피해복구 특별 금융지원 실시 우리금융그룹은 초강력 태풍‘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지역주민의 신속한 피해복구와 재기를 위해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피해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과 주민을 대상으로 3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오는 30일까지 실시한다.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3억원 범위 내의 운전자금 대출이나 피해실태 인정금액 범위 내의 시설자금 대출을 지원하며, 기존대출은 1년 범위 내에서 만기연장이 가능하고 분할상환 납입기일은 유예 받을 수 있다. 또한 피해지역 주민에게는 개인 최대 2천만원의 긴급 생활자금 대출과 대출금리 최대 1% 포인트 감면, 예적금 중도해지 시 약정이자 지급, 창구송금수수료 면제 등이 지원된다. 우리카드는 태풍 피해 고객을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청구되는 카드 결제대금을 최대 6개월까지 유예한다. 피해 발생 후 결제대금이 연체된 고객의 경우, 신청자에 한해 접수일로부터 3개월까지 연체이자를 면제하고 관련 연체기록을 삭제한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태풍 링링으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지역주민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에 대출, 금리우대, 수수료 감면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며, “피해 기업과 주민들이 빨리 재기해 일상으로 복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