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SK텔레콤, 5G로 8K 초고화질 시대 앞당긴다

삼성전자와 세계 최초 5G-8K TV 개발 및 사업화 추진 위한 MOU

SK텔레콤이 삼성전자와 손잡고 세계 최초 5G-8K TV 개발 및 사업화를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8K(가로∙세로 7680x4320 해상도)는 UHD(4K)보다 4배 선명한 현존 최고 TV 화질이다. SK텔레콤은 초저지연, 초광대역 5G 기술을 활용해 삼성 8K TV에서 8K 초고화질 영상을 무선으로 직수신하는 환경을 구현한다.


지금처럼 화면 일부분을 줌인(Zoom-in)해서 8K 화질로 보는 것이 아니라 온전히 모든 화면을 8K 화질로 즐길 수 있게 된다. 5G로 OTT 서비스의 풀HD 영상도 8K 화질로 끌어올림으로써 8K 콘텐츠 수도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삼성 8K TV 시청자들은 앞으로 5G 네트워크를 통해 8K 영상, 멀티뷰 중계, AR·VR 콘텐츠 등 한층 진화한 미디어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먼저 푹(POOQ)과 옥수수의 풀HD, UHD 영상을 TV에서 8K 화질로 볼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5G 네트워크에 모바일 엣지 컴퓨팅, NBMP(네트워크 기반 미디어 처리) 기술을 적용해 고용량의 8K 영상 데이터를 끊김 없이 8K TV로 전송한다.

 


삼성전자는 AI 기반 8K 업스케일(Upscale) 기술과 차세대 코덱 기술로 풀HD, UHD 영상을 8K 화질로 올려준다. 또한 8K TV에 5G 동글(Dongle)을 탑재해 8K 영상 직수신을 지원한다.

 

삼성전자가 이미 출시한 ‘The Sero(세로) TV’는 스마트폰과 연동해 가로, 세로로 TV 본체를 자유자재로 회전시킬 수 있어, 스마트폰과 동일한 UX(사용자경험)를 제공한다. 여기에 SK텔레콤의 5G 네트워크와 초저지연 멀티뷰 중계 기술(S-Tile, MMT 등)을 연계하면, TV로 고화질 멀티뷰 영상을 끊김 없이 볼 수 있다.

 

AR·VR 콘텐츠 분야에서도 양사간 기술 시너지가 기대된다. 양사는 SK텔레콤의 디지털 가상화 플랫폼 ‘이스페이스(eSpace)’와 8K TV 의 연동 기술을 공동 개발함으로써 AR·VR 콘텐츠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8K TV는 화소 수가 3300만개에 달해 기존 화질 대비 높은 몰입감과 입체감을 제공하므로 디지털 가상화 콘텐츠를 감상하는데 적합하다.

 

이외에도 양사는 스마트오피스, 디지털 사이니지 등 여러 분야에서 5G와 TV·디스플레이를 연계한 신규 B2B 사업을 발굴 및 추진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을 통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글로벌 8K TV 수요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업계에 따르면, 8K TV 시장은 올해 30만대, 2020년 142만대, 2021년 346만대 수준으로 확대된다.


특히 내년 올림픽이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삼성전자, 파나소닉 등 TV 제조사들이 올해 초 설립한 8K 협의체인 ‘8K 어소시에이션’에 동참하는 기업 수도 빠르게 느는 추세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5G-8K TV는 초저지연 5G 네트워크와 초고화질 TV 기술의 집약체”라며, “5G 기술이 하이퍼 미디어 세상을 앞당길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웹케시 경리나라, 케이뱅크와 MOU···케이뱅크 통한 업무 가능해져 웹케시는 케이뱅크와 함께 경리나라 제휴사업을 위한 MOU(업무협약)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업무협약은 경리나라 고객에게 더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케이뱅크와 공동 마케팅을 운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리나라와 케이뱅크의 협약으로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를 거래하는 기업도 경리나라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경리나라 내에서 거래처 송금, 대금결제 등 은행 업무가 가능하며, 케이뱅크를 통한 경리나라 가입도 가능하다. 경리나라는 웹케시가 출시한 국내 최초 경리업무 전용 소프트웨어로, 소기업·소상공인과 같은 규모가 작은 기업과 사업자의 경리 업무를 자동화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기존 회계프로그램, ERP와 경리나라의 차별점은 ‘편리성’이다. 기존의 프로그램들은 소규모 사업장에서 쉽게 사용하기 어려웠을 뿐만 아니라 복잡하고, 높은 구축비 등으로 진입장벽이 존재했다. 경리나라는 프로그램 내에서 증빙·영수증 자동수집과 인터넷뱅킹의 조회·이체 기능이 합쳐져 경리업무를 덜어주고, 초보 경리담당자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경리나라는 ▲증빙·영수증관리 ▲통합계좌관리 ▲급여·명세서관리 ▲거래처 관리 ▲결제·송금 ▲스마트 비서 ▲지출결의서 관리 ▲외상 관리


배너

배너

배너

부동산담보 P2P 금융 플랫폼 투게더펀딩, 첫 동산담보 상품 선보여
부동산담보 분야 1위 P2P금융 플랫폼 투게더앱스(투게더펀딩)가 지난 25일 회사 설립 이래 첫 동산 담보 상품(폴로, 아디다스 등 의류 담보대출)을 출시해 성공리에 투자를 모집했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상품은 판매 시작 15분여 만에 판매가 완료되는 등 인기를 끌었다. 동산담보 대출이란 신용도가 부족한 창업, 중소기업의 기계설비, 재고자산 농축산물, 지식재산권 등을 담보로 자금을 공급하는 제도로, 담보 평가도 문제지만 현 은행 관행에선 사후 관리가 매우 어렵다는 평가를 받으며 1금융권에서 외면을 당하던 상품으로 알려져 있다. 투게더펀딩은 설립 이후 안전자산 위주인 부동산담보 분야 상품에 집중하며 믿을 수 있는 P2P 업체라는 평가를 받아 왔고, 누적대출액 5000억 원을 초과할 만큼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왔다. 이번 동산상품은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소상공인들의 금융 애로 해소를 위해 출시했다고 투게더펀딩은 설명했다. 또한, 상품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우선매입사와의 약정을 맺는 등 투자자 보호를 최우선 순위로 두었다. 앞서 금융위는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을 활성화하기 위해 필요한 규제개선 과제 등을 발굴·논의하는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활성화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