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p2p금융플렛폼

렌딧 누적분산투자 1200만건 돌파.. 렌딧마켓 활성화

더욱 투명하고 편리한 P2P 투자 환경 만들 것

P2P금융기업 렌딧은 모든 투자자가 분산투자한 누적분산투자 건수가 1200만 건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렌딧이 투자 서비스를 시작한 2015년7월11일부터 2019년8월31일까지의 데이터로, 8월31일 현재 렌딧의 누적분산투자 건수는 1,205만,653건이다.

 

1200만건이 넘는 활발한 분산투자는 렌딧마켓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거래가 가능한 원리금수취권이 그만큼 월등히 많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렌딧마켓은 올 6월 정식 오픈 이후 3개월이 지난 9월 9일 현재 누적거래량은 38만7천건, 누적거래액은 20억3천만원이다.

 

렌딧마켓은 렌딧의 개인신용대출에 투자한 투자자 간에 원리금수취권을 사고 할 수 있는 실시간 온라인 서비스다.  판매자는 아직 상환 중인 원리금수취권을 판매해 현금유동성을 높일 수 있고, 구매자는 이미 상환이 시작되어 투자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은 원리금수취권에 투자할 수 있다.


할인이 된 채권을 구매한다면 할인된 만큼 더욱 투자 수익을 실현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자신이 원하는 조건의 원리금수취권을 사고 팔아 투자 포트폴리오를 재구성할 수 있다.

 

렌딧은 서비스 시작부터 투자자 보호를 위한 가장 근본적인 방법으로 ‘분산투자 활성화'를 선택했다.  ‘분산투자 활성화'의 기반은 렌딧이 보유한 고도의 기술력이다.  투자자가 쉽고 편리하게 100개 이상의 채권에 분산투자할 수 있는 실시간 분산투자 추천시스템을 개발했다.


투자자는 투자할 금액만 입력하면 현재 투자 가능한 채권을 조합해 분산투자 포트폴리오를 추천해 준다.  포트폴리오에 조합된 모든 채권에 투자금을 적절한 비율로 분산하여 투자할 수 있도록 추천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투자자는 추천 포트폴리오에 그대로 투자할 수도 있고, 채권을 살펴 보며 채권 당 투자금액을 조정하거나 빼는 등 수정 후 투자할 수도 있다.

 

이렇게 쉽고 편리한 분산투자 추천 시스템을 개발해 운영한 결과, 렌딧의 모든 투자자는 평균 232개의 채권에 투자하고 있으며, 최대 8923개의 채권에 분산투자한 투자자도 있다.  렌딧의 추천 시스템은 채권 1개에도 여러명의 투자자가 나누어 투자해 리스크를 분산하도록 운영된다. 채권 1개 당 평균 1233명이 나누어 투자하고 있으며,  최대 4968명의 투자자가 리스크를 나누어 투자한 채권도 존재한다.  (데이터 기준 2019.8.31)

 

렌딧은 태생부터 테크핀 기업이다.  2015년 3월  ‘기술로 금융을 혁신한다.’는 비전 아래 창업한 이후, 모든 서비스를 100% 비대면 온라인 서비스로 개발했다.  다른 P2P금융기업과 달리 개인신용대출에 집중한 이유도 테크핀 전략에 기인한다.  개인신용대출은 100% 데이터 분석 기반으로 신용평가모델을 개발할 수 있는 대표적인 자산이기 때문이다. 

 

지난 4년간 축적해 온 투자 데이터도 렌딧의 큰 자산이다. 투자금을 채권 1개 당 최소 5000원부터 투자할 수 있어, 잘게 쪼개진 수 천만 건의 데이터가 축적되었다. 렌딧은 이 데이터들을 기반으로 실시간으로 원리금수취권을 사고할 수 있는 렌딧마켓 거래 시스템을 개발했다. 

 

김성준 렌딧 대표는 “채권 1개당 평균 1233명이 나누어 투자한 1000만개 이상의 원리금수취권이 실시간으로 거래되는 온라인 시스템을 개발하고 최고의 정합성을 유지하는 데에는 고도의 엔지니어링이 필수적”이라며, “앞으로도 기술 개발에 집중해 더욱 투명하고 편리한 P2P 투자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