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두나무투자일임, 맵플러스 투자 세미나 16일 개최

투자일임 서비스 플랫폼 맵플러스(MAPLUS)를 운영하는 두나무투자일임은 오는 9월 16일 두나무 본사 2층에 위치한 업비트 라운지에서 ‘채권시장이 보내는 경기침체의 깜빡이’를 주제로 투자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투자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는 이번 세미나는 NH투자증권 FICC 리서치센터 강승원 팀장이 강사로 나서며, 세미나와 함께 네트워킹 시간도 마련되어 있다.


강승원 팀장은 2016년 외국인 수급 관련 금융감독원장 표창장을 수상하였으며 주요 언론사에서 선정한 ‘베스트 애널리스트’ 순위에서 상위 5인에 수차례 오른 바 있다.


현재 NH투자증권의 FICC (Fixed Income, Currency, Commodity: 채권, 외환, 상품) 리서치센터에서 채권전략 선임 연구원으로 재직하고 있으며 이번 세미나에서는 미중 무역분쟁 우려로 인한 국내외 증시 불안으로 최근 주목받고 있는 채권 투자에 대해 심도 있게 다룰 예정이다.


세미나 참석을 원하는 고객은 맵플러스 어플리케이션 또는 두나무투자일임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신청할 수 있다.


2019년 5월 단독 앱으로 출시된 맵플러스는 투자전문가와 개인투자자를 연결하는 투자일임 서비스 플랫폼이다. 비대면으로 실시간 투자 일임계약이 가능하며, 현재 미래에셋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 흥국자산운용 등 자산운용사와 투자자문사, 로보어드바이저 업체의 투자전략 30여개를 제공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웹케시 경리나라, 케이뱅크와 MOU···케이뱅크 통한 업무 가능해져 웹케시는 케이뱅크와 함께 경리나라 제휴사업을 위한 MOU(업무협약)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업무협약은 경리나라 고객에게 더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케이뱅크와 공동 마케팅을 운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리나라와 케이뱅크의 협약으로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를 거래하는 기업도 경리나라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경리나라 내에서 거래처 송금, 대금결제 등 은행 업무가 가능하며, 케이뱅크를 통한 경리나라 가입도 가능하다. 경리나라는 웹케시가 출시한 국내 최초 경리업무 전용 소프트웨어로, 소기업·소상공인과 같은 규모가 작은 기업과 사업자의 경리 업무를 자동화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기존 회계프로그램, ERP와 경리나라의 차별점은 ‘편리성’이다. 기존의 프로그램들은 소규모 사업장에서 쉽게 사용하기 어려웠을 뿐만 아니라 복잡하고, 높은 구축비 등으로 진입장벽이 존재했다. 경리나라는 프로그램 내에서 증빙·영수증 자동수집과 인터넷뱅킹의 조회·이체 기능이 합쳐져 경리업무를 덜어주고, 초보 경리담당자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경리나라는 ▲증빙·영수증관리 ▲통합계좌관리 ▲급여·명세서관리 ▲거래처 관리 ▲결제·송금 ▲스마트 비서 ▲지출결의서 관리 ▲외상 관리


배너

배너

배너

부동산담보 P2P 금융 플랫폼 투게더펀딩, 첫 동산담보 상품 선보여
부동산담보 분야 1위 P2P금융 플랫폼 투게더앱스(투게더펀딩)가 지난 25일 회사 설립 이래 첫 동산 담보 상품(폴로, 아디다스 등 의류 담보대출)을 출시해 성공리에 투자를 모집했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상품은 판매 시작 15분여 만에 판매가 완료되는 등 인기를 끌었다. 동산담보 대출이란 신용도가 부족한 창업, 중소기업의 기계설비, 재고자산 농축산물, 지식재산권 등을 담보로 자금을 공급하는 제도로, 담보 평가도 문제지만 현 은행 관행에선 사후 관리가 매우 어렵다는 평가를 받으며 1금융권에서 외면을 당하던 상품으로 알려져 있다. 투게더펀딩은 설립 이후 안전자산 위주인 부동산담보 분야 상품에 집중하며 믿을 수 있는 P2P 업체라는 평가를 받아 왔고, 누적대출액 5000억 원을 초과할 만큼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왔다. 이번 동산상품은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소상공인들의 금융 애로 해소를 위해 출시했다고 투게더펀딩은 설명했다. 또한, 상품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우선매입사와의 약정을 맺는 등 투자자 보호를 최우선 순위로 두었다. 앞서 금융위는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을 활성화하기 위해 필요한 규제개선 과제 등을 발굴·논의하는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활성화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