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p2p금융플렛폼

우리은행·데일리펀딩·삼성생명, 대학생 대외활동 지원 ‘활발’

시중은행, 보험사, 핀테크 업체 등 많은 금융권 기업들이 대학생 대외활동 지원에 열을 올리고 있다. 금융교육과 서포터즈 활동으로 학생은 금융권 취업 역량을 쌓고 기업은 미래 잠재고객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은행은 내달 2일까지 대학생 홍보대사 ‘스무살우리’ 2기를 모집한다. 스무살우리는 청년의 도전을 응원하는 우리은행의 유스(Youth) 브랜드다. 스무살우리 서포터즈로 선발된 학생들은 20대 공감 콘텐츠를 직접 기획·제작해 SNS로 홍보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서포터즈 전원에게 수료증과 활동비를 지급하고 우수활동팀에게는 최대 500만원의 포상을 제공한다.
 
P2P(개인간 거래)금융 데일리펀딩은 오는 22일까지 대학생 핀테크 서포터즈 ‘데일리 머니언즈’ 1기를 모집한다. 2030세대의 P2P투자 참여가 활발한 만큼 올바른 투자·재테크 문화를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머니언즈는 매달 투자지원금을 받아 직접 P2P투자를 체험하고 투자후기 콘텐츠를 제작해 SNS로 홍보할 계획이다. 최종 수료자에게는 수료증과 데일리펀딩 입사지원 시 서류전형 면제 혜택도 주어진다.
 
데일리펀딩 관계자는 “데일리 머니언즈 활동은 학생들이 용돈을 벌고 재테크도 배우며 현업 실무진과의 네트워크도 형성할 수 있는 1석 3조의 기회”라고 밝혔다.
 
삼성생명은 오는 21일까지 ‘삼성 금융인 양성과정’을 모집한다. 금융권 취업을 희망하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매달 진행하는 무료금융교육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은 ▲금융 포트폴리오 ▲부동산 투자 노하우 ▲실전 자산관리 등 실무중심의 금융교육으로 구성했다. 5일간 단기속성으로 진행하는 데다 실무자와의 1:1멘토링 기회까지 주어져 금융권 취업준비생(취준생)에게 인기가 높다.
 

금융권 관계자는 “대외활동은 금융에 관심이 많은 대학생들이 사회로 나오기 전 다양한 금융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회”라며 “최근 금융사들이 우수한 인재를 양성하고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대외활동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제로페이 쓰고 미국ㆍ캐나다 가자...1인 1회 매일 참여 가능 제로페이 운영 민간 재단법인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오는 10월 30일까지 제로페이 사용자를 대상으로 ‘제로페이 쓰고 미국ㆍ캐나다 가자’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벤트 참여는 전국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제로페이로 결제하고,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결제 내용을 증빙하면 된다. 9월 30일부터 10월 30일에 결제한 내역으로만 응모할 수 있으며 1건의 결제 내역으로 하루에 1회씩 매일 참여 가능하다. 이벤트 참여자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5명을 선정, 미국ㆍ캐나다 자유여행 상품권 (동반 1인 포함)을 제공할 계획이다. 추가로 100명을 선정하여 2등 상품 블루투스 이어폰을, 3000명에게는 3등 상품인 온누리상품권 1만 원을 제공한다. 제로페이 민간 운영법인 윤완수 이사장은 "오는 11월 4일 민간 차원에서 제로페이 사업을 추진할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 출범을 앞두고 있는 만큼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 소상공인과 핀테크 사업자 모두 상생할 수 있는 결제 시장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연말까지 전국 곳곳에서 다채로운 제로페이 이벤트를 계획하고 있어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할 예


배너

배너

배너

8퍼센트, 국내 최대 여의도 핀테크랩으로 본사 이전
국내 1호 중금리 핀테크 기업 8퍼센트(주식회사 에잇퍼센트)가 24일 국내 최대 핀테크랩으로 본사를 이전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운영 중인 여의도 핀테크랩은 혁신 기술을 선보이는 핀테크 기업에게 폭넓은 자문과 네트워킹, 해외 진출 인프라 지원 등 우수한 사업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핀테크랩 입주사로 선정된 8퍼센트는 중금리 전문 P2P금융 플랫폼으로서, 연결의 혁신을 통해 국내 금융시장의 고질적 문제였던 금리절벽 해소, 가계 부채 해결과 중소벤처기업 고용 창출을 유도해왔다. 자금이 필요한 개인 혹은 사업자와 다수의 투자자를 크라우드펀딩 방식으로 연결하며, 우리 사회의 ‘금융 사다리’로 조명되기도 했다. 8퍼센트는 창립 후 150억원 이상의 가계부채를 경감시켜왔고,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자금을 공급하여 5000명 이상의 고용 창출 효과를 유발하며 민간에 의한 관계형 금융의 모델을 선보인 바 있다. 또 설립 6년 차를 맞이하며 2500억 원 이상의 중금리 자금을 공급해왔다. 주력 분야는 개인신용대출, 개인담보대출, 사업자 대출이며, 가계부채의 질적 개선과 기존 금융권에서 소외된 사업자의 자금 공급 개선에 많은 회원이 동참하고 있다. 사업 가치와 성장세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