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얼굴만으로 결제하는 '신한카드 Face Pay',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

카드나 휴대폰 없이 얼굴만으로 결제되는 미래형 결제 모델

얼굴만으로 결제하는 신한 Face Pay(이하 페이스페이)가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다고 신한카드는 3일 밝혔다.


신한 페이스페이는 안면인식정보를 등록할 때 앱 인증, 카드 및 휴대폰 본인확인 등의 방법으로 실명확인을 대체하는 규제 특례를 적용 받았다.

전자금융거래법에는 접근매체 발급에 해당하는 얼굴을 등록할 때 신분증을 통한 대면 확인이나 영상통화로 얼굴 대조, 1원 송금 등 기존 계좌 인증 등의 방법을 통한 실명확인을 거치도록 하고 있어 지점망이 넓지 않은 금융회사에게는 어려움이 있었다.

신한카드는 5월 금융위원회 주관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행사에서 페이스페이를 시연한 이후 8월 1일부터 신한카드 본사 식당 및 카페, 편의점 CU에서 페이스페이 시범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신한카드는 올해 안에 제휴 관계에 있는 특정 대학교 학생 및 교직원 등을 대상으로 교내 가맹점에서 서비스를 시작하고, 향후 서비스 안정성 등이 검증되는 대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신한 페이스페이는 안면인식 등록 키오스크에서 본인확인 및 카드정보와 안면정보를 1회 등록한 후 카드나 휴대전화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신한 페이스페이가 지원되는 매장 어디서든 안면 인식만으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LG CNS와 기술협력을 통해 3D·적외선 카메라로 추출한 디지털 얼굴 정보와 신한카드의 결제정보를 매칭한 후 가상카드정보인 토큰으로 결제를 승인하는 방식이다.

한편 신한카드는 이미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에 선정된 개인사업자 대상 신용평가 사업, 신용카드를 기반으로 한 송금 서비스, 카드 결제 시 자투리 금액을 해외 주식, 펀드에 투자하는 서비스에 이어 페이스페이도 혁신금융서비스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P2P금융 법정 협회 출범 위한 준비위원회 발족
P2P금융 법정 협회인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가 발족되었다.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김성준 운영위원장과 한국P2P금융협회 양태영 회장이 공동 준비위원장을 맡는다.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운영위원장 김성준 렌딧 대표)와 한국P2P금융협회(회장 양태영 테라핀테크 대표)는 지난 주 법정 협회 구성을 위한 첫 회의를 가졌다고 8일 밝혔다. 준비위원회는 우선 협회 구성과 운영안에 대해 논의를 시작한다. 새로운 금융산업을 대변할 수 있는 협회 발족을 위한 우선 과제들을 선정, 공동 준비위원장을 중심으로 협업할 예정이다.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의 제5장 37조에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의 업무 질서를 유지하고,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의 건전한 발전과 이용자 보호를 위하여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를 설립한다.”고 협회 설립에 대한 근거가 담겨져 있다. 법제정에 따라 향후 모든 P2P금융업체(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는 설립되는 협회에 가입해야 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9월23일 국회 정무위원회 민병두 의원이 주최한 ‘P2P금융 제정법에 대한 정책 토론회’에서 “P2P금융의 경우 업체가 매우 많고 새로운 유형의 상품이 존재하는 시장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