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삼성전자,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하반기 지원 과제 발표

기초과학 분야 7개 등 총 26개 과제 선정

삼성전자는 7일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을 통해 2019년 하반기부터 지원할 연구 과제를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기초과학 분야 7개, 소재기술 분야 10개, ICT 창의과제 분야 9개 등 총 26개 과제를 발표하고, 연구비로 330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삼성전자가 2013년 1조 5천억원을 출연해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기초과학)과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소재기술, ICT 창의과제)를 설립하고, 우리 나라의 미래를 책임질 과학 기술 분야 연구를 10년간 지원하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이번에 발표한 연구과제들을 포함해 지금까지 기초과학 분야 187개, 소재기술 분야 182개, ICT 창의과제 분야 191개 등 총 560개 연구과제에 7182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연구를 지원하고 우수한 신진 연구자를 발굴하는 효과를 거두는 등 국가 기술 경쟁력 확보에 기여하고 있다.


김성근 이사장은 “이번에 선정된 의료, 환경 분야의 과제들은 우리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고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하고, 반도체, AI 분야의 과제들은 우리나라 기술의 경쟁력 강화에 획기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음두찬 센터장은 “오늘 발표한 과제의 절반이 30대부터 40대 초반의 젊은 신진 연구자들이 진행하는 것으로 향후 우리나라 미래 성장동력 발굴과 과학기술 기반을 더욱 탄탄하게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P2P금융플랫폼 넥펀, 법률실사 9월 정기보고서 발표
P2P 금융플랫폼 넥펀이 9월 법률실사 정기보고서를 공개했다. 넥펀은 지난 7월, 상반기 법률실사보고서를 시작으로 매달 정기보고서를 홈페이지에 업로드하고 있다. 법률실사보고서는 사업 정보 게재, 정보 제공, 투자금 관리, 투자한도 등 금융위원회에서 발표한 P2P 가이드라인을 넥펀이 잘 준수하고 있는지에 대해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다. 지난 4월 법무법인 주원과 준법감시 및 법률자문 MOU를 체결한 넥펀은 신뢰와 안정성 보장을 위해 자체적으로 법무법인에 법률실사를 의뢰했다. 법무법인 주원은 약 3개월간의 법률실사를 통해 넥펀이 P2P 가이드라인을 전체적으로 잘 준수하여 운영하고 있다고 평가했으며, 이후 매달 법률실사 정기보고서를 작성 및 업로드하기로 했다. 또한 법무법인 주원과 넥펀은 지난달 청산업무처리절차에 관련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넥펀의 영업이 중단되는 경우, 법무법인에 채권 추심 및 상환금 배분 업무 등을 위탁한다는 내용으로 이 또한 가이드라인의 권장 사항이다. 이원근 넥펀대표는 “자발적으로 법률실사를 의뢰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지만, 넥펀은 법률실사 보고서를 통해 투자자들에게 신뢰와 안정감을 주는 것은 물론, 플랫폼 업체로서 최선의 정보를 공개함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