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중기부, 라트비아와 '스타트업 교류·기술협력' 합의

블록체인, AI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스타트업 간 교류·협력 추진

중소벤처기업부는 25일 김학도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라트비아 경제부와 스타트업 분야 협력을 합의했다.



김학도 차관은 라트비아와 블록체인, AI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스타트업 간 교류·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라트비아 경제부와 MOU를 체결했다.


MOU 체결 후 김 차관은 라트비아 경제부 랄프스 네미로(Ralfs Nemiro)장관, 페테리스 바이바르스(Peteris Vaivars) 주한 대사와 면담을 하고, MOU 후속조치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중기부는 유럽의 스타트업 신흥 강국인 라트비아와 양국 스타트업 간 교류·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이번 MOU를 체결했으며, 이날 양측은 정부 간 소통채널 구축과 함께, 창업 생태계 구성원 간 교류를 넓혀 나가기로 합의했다.
 

라트비아는 유럽 최고 수준의 4G 기술보급률 및 일반 가정의 광통신망 연결 비중 등 우수한 통신 인프라를 기반으로 블록체인, AI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우수한 창업 생태계를 구축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양국은 AI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스타트업 간 교류는 물론, 기술협력 등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기부는 2020년 스웨덴 스톡홀롬과 핀란드 헬싱키에 구축 예정인 Korea Startup Center(이하 ‘KSC’)의 스타트업 IR 및 네트워킹 등 기업 간 교류 프로그램에 라트비아의 블록체인, AI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스타트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다.
  
KSC는 IR행사 등 다양한 교류·협력 프로그램, 현지 창업기업 및 투자자와의 교류의 장을 제공하는 공유 오피스형 공간이며 글로벌 대기업과의 개방형 혁신을 촉진하는 해외거점이다.
 
김학도 차관은 “이번 MOU 체결을 통해 한국과 라트비아 간 스타트업 분야 협력 기반이 마련됐다”며, “공동연구, 제품·서비스 현지화, 비즈니스 모델 벤치마킹 등 양국 스타트업 간 성공적인 협업 사례가 많이 나올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