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부모 창업가 지원 ‘엄마를 위한 캠퍼스’ 5기 진행

5기 맞은 부모 창업 지원 프로그램… 역대 최다 참가 신청 기록

구글이 만든 창업가 공간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가 30일 부모 창업가를 위한 지원 프로그램 ‘엄마를 위한 캠퍼스(Campus for Moms)’ 5기를 시작한다.


‘엄마를 위한 캠퍼스’는 육아로 창업의 꿈을 미루고 있었던 엄마, 아빠들이 스타트업 커뮤니티와 교류하고 창업 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지난 9월 중순부터 약 2주 동안 진행된 5기 참가 모집에 역대 최다 지원자가 프로그램 참여를 신청하며 프로그램의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는 30일 최종 선정된 약 50명의 예비 부모 창업가들과 함께 약 한 달 간의 프로그램 여정을 시작하는 웰켐데이를 개최했다.


한상협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한국 총괄의 환영 인사로 시작해 AI 기술을 바탕으로 중소기업을 위한 온라인 광고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아드리엘’ 엄수원 대표의 기조 연설이 차례로 진행됐다.


또 지난 엄마를 위한 캠퍼스 졸업자 중 국내 최초 육아상담 스타트업 ‘그로잉맘’을 창업한 이다랑 대표와 육아맘을 위한 맞춤형 먹거리 배송 서비스를 국내에 선보인 ‘맘마레시피’의 김봉근 대표가 자리해 5기 참가자들의 꿈과 열정을 응원하고 비즈니스 노하우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상협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한국 총괄은 “오늘 이 자리를 통해 예비 부모 창업가들의 뜨거운 열정과 도전 정신을 체감할 수 있었다”며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는 구글 네트워크와 제품 그리고 우수 사례를 기반으로 이들이 탄탄한 창업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는 든든한 조력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엄마를 위한 캠퍼스는 웰컴데이를 시작으로 앞으로 약 한 달간 창업 아이디어를 검토하고 구체화하여 비즈니스 모델을 만드는 ‘Build Your Business’ 워크샵을 비롯해 구글 직원들과 스타트업 업계의 전문가들이 비즈니스 성장을 위한 다양하고 실질적인 팁들을 제공하는 ‘Grow Your Business’ 세션으로 구성되어 진행된다.


실제 투자자로 구성된 전문가 그룹 앞에서 사업 내용을 발표하고 피드백을 받는 ‘피칭데이’에 이어 11월 27일에는 프로그램 참가자들의 경험을 나누는 졸업식으로 프로그램의 마지막을 장식할 예정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삼성화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교통사고 보상팀 운영 삼성화재는 오는 24일부터 5일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교통사고 처리 지원을 위한 보상팀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오늘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는 손해보험협회, 금융감독원, 경호안전통제단, 준비기획단, 부산지방경찰청, 부산광역시청 등 관계자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교통사고 보상팀 발대식이 열렸다. 교통사고 보상팀은 상황실과 5개의 현장보상반으로 구성되며, 참가국 정상 및 스태프 차량에 관련된 교통사고 처리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삼성화재는 이번 회의에서 각국 정상과 귀빈이 이동하는 경로에 긴급출동차와 견인차를 대기시켜 응급상황 발생 시 즉각 투입할 예정이다. 보상팀을 이끌고 있는 삼성화재 김형주 파트장은 "국가의 큰 행사에 작은 힘이나마 보탠다는 것에 기쁘면서도 어깨가 무겁다"며 "자동차보험 1위사의 보상 노하우를 살려 정상회의가 잘 치뤄지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화재는 2010년 G20 정상회의,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2014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 주요 국제행사의 교통사고 처리 업무를 지원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알통P2P, 금융메타서비스 론칭 기념 이벤트 진행
P2P금융플랫폼 알통이 서비스 론칭을 맞이하여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알통P2P는 펀딩사별로 구분되어 관리되었던 가상계좌(예치금)를 알통사이트 한곳에서 투자, 송금, 출금할 수 있는 편의서비스를 지원하고 유저가 직접 참여하여 업체 리스크까지 검증할 수 있는 P2P금융 메타 서비스라고 19일 밝혔다. 기존 펀딩사별로 투자가 진행되었던 불편함을 해소하고 계좌 하나로 여러 펀딩사로의 투자를 가능하게 했다. 단순 상품 연계 플랫폼에서 벗어나 투자 상품 및 예치금 통합 관리, 원리금 수취권 거래 가능한 알통마켓서비스 등 특화된 기능을 제공하여 투자 유저들의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방대성 알통 대표는 “알통P2P는 P2P금융에 특화된 서비스를 통해 유저의 편의성을 극대화하고 건전성을 확보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며 “P2P금융시장이 15년만의 새로운 금융법의 등장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P2P금융메타서비스를 통해 시장 발전과 성장에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알통에서는 서비스 오픈을 맞이하여 온열하트를 모아 알을 부화시켜 상품으로 교환하는 ‘투자열기를 높여 알을 부화하자’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알통 홈페이지에서 투자 및 친구추천을 통해 하트를 모으면 140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