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선박도 자율운항…1603억원 투입해 개발 프로젝트 본격화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사업’ 예타 통과…2030년 시장점유율 50% 목표

자율운항 선박의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조기 상용화하기 위한 정부 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30일 밝혔다.



자율운항 선박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이 집약된 미래 고부가가치 산업이다. 이번 사업은 미래 선박시장 및 해운항만 패러다임 전환에 대비하기 위한 첫 단계다.


이 사업은 조선·해운 산업의 친환경·스마트 패러다임 전환에 대비하기 위해 양 부처가 공동 추진하는 사업으로 내년부터 오는 2025년까지 총 1603억원이 투입하여 추진한다.


지능형 항해시스템과 기관 자동화시스템, 자율운항선박 성능실증센터 구축, 운용기술 및 표준화 기술개발 등 4개 분야에서 13개 세부 과제가 추진된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우선 국제해사기구(IMO)가 지정한 ‘레벨3’ 수준의 자율운항 선박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레벨3은 완전무인 자율운항 선박(레벨4) 이전의 부분 자율단계에 해당한다.


이를 위해 자율항해, 기관실 제어 통합 플랫폼, 충돌·사고방지, 상황인식, 의사결정 능력을 갖춘 ‘지능형 항해시스템’과 기관 스스로 성능을 모니터링하고 고장을 예측·진단할 수 있는 ‘기관 자동화 시스템’도 개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개발된 기술의 검·인증과 실증을 위해 울산 고늘지구에 ‘자율운항선박 성능실증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센터를 중심으로 지속적인 추적기록(Track-Record)을 확보한다.


또 개발된 기술이 국제 표준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개발 초기부터 IMO(국제해사기구), ISO(국제표준화기구) 등의 표준화 활동과 연계하기로 했다.


조선업계는 자율운항 선박이 상용화되는 2025년경에는 전 세계 관련 시장규모가 155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관련 기술을 선제적으로 개발, 경쟁력을 확보할 경우 2030년에는 자율운항 선박 시장의 점유율을 50%까지도 차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이번 예타 통과로 지난 1월 발표한 ‘스마트 해상물류 체계 구축 전략’이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