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SC제일은행, 글로벌 투자의 해법을 찾는 '글로벌에셋컨퍼런스2019' 개최

최근 각광 받는 글로벌 채권 및 멀티에셋 자산의 중요성 및 활용 방안 설명

SC제일은행은 지난 10월 30~31일 서울과 부산에서 자산관리(WM)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글로벌 자산과 투자 트렌드를 소개하는 ‘글로벌에셋컨퍼런스(Global Asset Conference) 2019’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글로벌에셋컨퍼런스는 저성장 시대를 맞아 유망한 투자처를 찾는 자산가들에게 글로벌 자산 시장의 변화와 전망을 소개하고 새로운 투자 기회와 아이디어를 제공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지난 30일에는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글로벌 채권 자산, 31일에는 부산 해운대구 조선호텔에서 글로벌 멀티에셋자산을 주제로 각각 1•2부로 나눠 글로벌 자산 시장 동향을 살펴봤다.

 

우선 1부에서는 대니 듀파스키에(Dany Dupasquier)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 투자상품팀 총괄 대표가 기조 연설을 통해 글로벌 시장 동향과 투자자의 트렌드를 짚었다. 그는 글로벌 투자자들의 투자 흐름이 글로벌 채권과 멀티에셋 자산으로 이동하고 있다 진단했다. 이에 따라 포트폴리오의 균형과 자산 배분의 관점에서 글로벌 채권과 멀티에셋 자산의 활용이 투자자들에게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2부에서는 박순현 SC제일은행 투자전략상품부 팀장이 국내외 주요 자산운용사 패널들과의 토의 형식을 빌려 고객들에게 글로벌 자산의 특징과 이를 활용한 투자 솔루션을 소개했다. 박 팀장은 글로벌 채권과 멀티에셋 자산의 특징을 설명하며, 이들이 변동성을 방어하면서도 기대 수익을 높일 수 있는 최적의 투자 솔루션임을 강조했다.

 

한편 SC제일은행은 해마다 자산관리 고객의 이해를 돕기 위한 투자 전략 테마를 정하고 그에 따른 수준 높은 금융시장 전망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또한 특정 자산운용사를 계열사로 두지 않는 ‘오픈 아키텍처’ 방식을 기반으로 보다 객관적이고 고객 중심적인 자산관리 인프라를 구축해왔으며 연 500회 이상의 다양한 자산관리 세미나를 통해 고객들에게 수준 높은 금융 전망과 투자 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미래에셋생명, 업계 최초 모바일로 청약 서류 보완 미래에셋생명은 11월, 업계 최초로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원격지 ‘보험 청약 보완’ 프로세스를 오픈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0월, 업계 최초로 보험 계약의 전 과정을 스마트폰으로 진행하며 고객과 FC 모두의 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데 이은 또 하나의 디지털 혁신 쾌거다. 미래에셋생명 보험에 가입하는 모든 고객은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든 쉽게 보완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통상 보험 계약을 체결할 때, 계약 인수 과정에서 서류의 수정이나 의료기록 제출 등 보완 조치가 빈번히 발생한다. 지금까지는 보완이 발생하면 FC와 고객이 다시 대면해 서명을 받고, 업무를 진행해야 했다. 특히, 계약자와 피보험자가 다른 경우에는 FC가 모든 당사자를 전부 만나야만 했다. 미래에셋생명의 이번 시스템 오픈으로 이제부터 고객은 청약 전 과정을 모바일에서 완벽하게 처리할 수 있다. 보완 조치가 나면 스마트폰 알림톡으로 고객에게 알려주고, 고객은 해당 서류를 스마트폰을 이용해 촬영하고, 그대로 제출하는 방식이다. 대부분 보험사에서 보완이 발생하면 처리까지 보통 15~30일이 소요되는 상황에서 모바일 보완을 활용하면 10분 안에 업무를 끝낼 수 있다. 변액보험 적합성 진단도


배너

배너

배너

P2P금융 넥펀, 투자자보호 및 정보통신망법 준수 위한 개인정보배상책임보험 가입
P2P금융 넥펀이 개인정보보호 손해배상책임보험에 가입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정보통신망법 준수 및 곧 시행될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 대비, 개인정보보호 사고에 따른 안전을 위한 것으로 안정적인 투자자 보호 장치가 되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개인정보배상책임 보험은 지난해 개정된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보험가입이 의무화됐다. 이에 최근 방송통신위원회에서는 개인정보 손해배상책임을 올해까지 의무가입 할 것으로 고지했으며, 오는 2020년부터 보험(또는 공제) 가입 및 준비금 적립 이행여부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는 회원정보 등 이용자 개인정보 등을 수집하는 온라인 및 방송사업자들에 모두 해당하는 사안으로 '개인정보 유출 사고'에 대비해 이용자 피해를 보상해 줄 수 있는 책임보험 의무가입을 의미한다. P2P금융사들은 대부분 보험 가입 의무대상에 해당하며, 회원의 개인정보 및 고유식별정보(주민등록번호)를 수집해 저장 관리하고 있어 높은 보안 수준의 안전성 확보 조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넥펀도 개인정보배상책임보험 가입 의무 대상이며, 회원의 개인정보 및 고유식별정보 수집 및 저장 관리를 하고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