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인

아프로서비스그룹, 인도네시아에 강진 피해 구호자금 기부

OK뱅크 인도네시아 통해 긴급구호자금 10억 루피아 지원

OK저축은행을 비롯해 OK캐피탈, 러시앤캐시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는 아프로서비스그룹이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 강진 및 쓰나미 피해 긴급구호자금 10억 루피아를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아프로서비스그룹의 ‘OK뱅크 인도네시아’를 통해 인도네시아 적십자사에 직접 전달된다. 향후 인도네시아 적십자사는 현지 국민들을 위한 구호 물품 마련 및 술라웨시 섬 피해 복구를 위해 쓰일 예정이다.


아프로서비스그룹은 인도네시아를 거점으로 해외 사업을 확장해나가고 있으며, 2016년 안다라 뱅크(현 OK뱅크 인도네시아)를 인수했다. 이로써 비은행권 금융사 중 유일하게 현지 상업은행을 보유한 아프로서비스그룹은 디나르 뱅크를 추가 인수해 OK뱅크를 중견은행으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최윤 아프로서비스그룹 회장은 “갑작스러운 자연재해로 인해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 국민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표한다. 부디 빠른 시일 내에 국민들이 안정을 되찾아 회복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아프로서비스그룹은 인도네시아 사회•경제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과 관심을 기울여 왔다. 지난해 자사가 후원하는 OK배정장학재단 장학생들로 구성된 해외 봉사단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지역에 파견해 빈민촌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봉사단은 현장에서 무료급식 봉사, 에코백 만들기 등의 교육봉사 및 한국 문화 버스킹 공연을 진행한 바 있다. 더불어 OK배정장학재단은 인도네시아 국립대와 장학생 선발을 위한 장학업무 협약을 맺기도 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