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우리카드, '비정규직 180명' 정규직 일괄 전환...100명 신규 채용

역대 최대 규모 신규 일자리 창출...올해하반기 100여명신규 채용

주 52시간근무제 조기 시행으로 ‘워라밸’, ‘소확행’ 문화 정착


우리카드가 비정규직 인력 180여명에 대한 정규직 일괄 전환 절차에 나선다.


우리카드와우리카드노동조합은 10일 서울 우리카드 본사에서 ‘노사상생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비정규직 직원을 대상으로한 정규직 전환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협약을 통해 노사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청년층 일자리 확대 및 임직원의 근무행태 개선을 위해 ▲비정규직 인력의 정규직일괄 전환 ▲청년 신규일자리 확대 ▲근로시간정상화 등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우선 4분기 내 비정규직 직원을 대상으로한 정규직 전환을 실시한다. 비정규직 직원을 대상으로 정규직채용에 준하는 채용 과정을 거쳐 내년 1월 18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할계획이다.

 

올해 하반기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하여 특성화고 인재 채용을 포함 총 100여 명을 신규 채용한다. 현재 사무직군 신입사원 40명에 대한 채용 절차를 완료하였으며, 우리은행과 함께 그룹 공동으로 일반직 신입사원에 대한 신규 채용을 진행 중이다.

 

내년 7월 적용될 주 52시간 근무제도는 11월부터 앞당겨 시행한다. PC사용가능 시간을 변경하고 휴일 근무에 대비하여 ‘대체휴일’ 제도를 마련하는 등 유연하고 탄력적인 근무제를 적용할 예정이다.

 

장경호 우리카드 위원장은 “이번 협약은 최근 카드사의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회사의 지속 성장과 양질의 일자리 확대를 위한 노사 간의 협력이 결실을 맺은 뜻 깊은 일”이라고말했다.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은 “모회사인 우리은행 손태승 은행장의평소 철학에 따라 대규모 채용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시중은행 최초 주 52시간근무제를 조기 도입 하는 등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카드도 이러한 우리은행의 적극적인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에 발맞춰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되었으며, 비정규직의 고용안정이 조직에 대한 로열티 향상과 업무 효율성 증대로 이어져 회사의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밝혔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