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삼성카드, 모바일 학습 플랫폼 스타트업 '매스프레소'와 단독 제휴

삼성카드는 스타트업과의 상생을 통한 CSV(Creating Shared Value) 경영의 일환으로 '스타트업 협업 Hub'를 구축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CSV 경영은 기업의 단순한 이윤추구 단계를 넘어 사회현안에 대해 고객과 기업이 소통을 통해 공유가치 창출을 추구하는 것으로 기존의 기업 수익 일부를 환원하는 자선활동에서 한차원 더 나아간 개념으로 기업과 사회의 상생 생태계 구축이 핵심이다.


삼성카드는 지난 10월 온라인 인테리어 중개 스타트업 '집닥'에 이어 이번에 모바일 학습 플랫폼 1위 스타트업 '매스프레소'와도 업무제휴를 맺었다고 밝혔다.


'매스프레소'는 기술을 통해 소득이나 지역에 따른 교육기회 불평등 문제 해소를 목표로 2015년 6월 설립되었다. 특히 '2016년 1월 국내 최초로 문제 풀이 및 해설 DB 검색 서비스를 함께 갖춘 모바일 학습 플랫폼 '콴다'를 출시하여 교육소외지역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콴다' 앱에 모르는 문제를 사진을 업로드 하면 9000여명의 서울대, KAIST 등 명문대 출신의 검증된 튜터들이 작성한 DB에서 해설을 무료로 5초안에 제공 받을 수 있다.


보충 설명이 필요하면 튜터들과 이해가 될때까지 1:1 질문·답변도 진행할 수 있다. 지난 9월 기준으로 132만명 학생들이 5천100만개 문제를 콴다를 통해서 해결했으며, 수학문제 풀이 비중이 90%이다.


삼성카드는 매스프레소의 교육기회 불평등 해소라는 경영 목표를 높이 평가했고, 삼성카드의 CSV(Creating Shared Value) 경영과 연계하면 더욱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삼성카드는 우선 매스프레소의 '콴다' 서비스를 활성화하여 더 많은 교육 소외지역 학생들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삼성카드 회원을 대상으로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등 '콴다' 서비스에 대한 홍보를 지원하기로 했다.


오는 30일까지 콴다 1개월 유료이용권을 삼성카드로 결제 시 1개월 이용권을 추가로 제공하는 '1+1'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또한 삼성카드는 향후 자사의 골든벨 장학사업, 골든벨 스터디 그룹 등 교육부분 사회공헌 프로그램과 '콴다'의 교육 서비스를 연계하여 사회공헌을 강화하는 등 동반성장을 계획하고 있다.


이외에도 스타트업 '매스프레소'와의 상생을 위해 빅데이터 사업 기회 모색, 교육분야 사업 공동마케팅 등 양사의 업무자원과 역량을 활용한 사업 추진에 협력하기로 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향후 스타트업과의 상생을 위한 '스타트업 협업 Hub' 구축을 지속 추진할 계획으로 삼성카드와 전략적 파트너로서 함께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동반성장 및 협업을 희망하는 스타트업을 지속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