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루닛, NH투자증권과 상장 주관사 계약 체결

5일 계약 체결… 기술평가특례 제도로 2020년 상장 목표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은 NH투자증권과 대표주관 계약을 체결, 본격적인 코스닥 상장 준비에 돌입했다고 6일 밝혔다.



루닛은 기술평가특례 제도를 통해 2020년 경 거래소 문을 두드릴 예정이다.


루닛은 한국을 대표하는 의료 AI 기업으로 환자 진단 및 치료에 필요한 의료영상을 인공지능으로 분석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한다.


최근에는 루닛의 흉부 X-ray 의료영상검출보조 소프트웨어 ‘루닛 인사이트’가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를 받아 12월 서울대학교병원 설치를 시작으로 상용화를 본격 개시했다.


루닛은 자사 제품의 미국 FDA 및 유럽 CE 인증 절차 또한 밟고 있다. 최근에는 최고 권위 영상의학 학술지인 ‘Radiology’에 의료AI 논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2017년에는 CB 인사이트 ‘세계 100대 AI 스타트업’에 한국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선정되는 등 루닛은 국내외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2015년 ILSVRC(이미지넷 대규모 영상인식 대회/5위), 2016년 TUPAC(의료영상처리학회주최/1위), 2017년 카멜레온챌린지(Camelyon Challenge/1위) 등 이미지 인식 기술을 평가하는 주요 국제 경연대회에서 구글, IBM, 마이크로소프트, 텐센트 등을 꺾고 최상위권을 차지했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제품의 본격적인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이번 대표주관계약 체결이 가지는 의미는 매우 크다”며 “지금까지 루닛이 가진 AI 기술이 세계 최고의 수준임을 입증해 왔다면 이제 코스닥 상장을 기반으로 보유 기술에 대한 사업화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AI기업으로 우뚝 서겠다”고 말했다.


조광재 NH투자증권 상무는 “루닛은 의료AI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유일한 국내 회사로 알고 있다”며 “상장을 기반으로 루닛의 제품이 의료 비용 절감에 기여하고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되는 인공지능 플랫폼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