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부동산 핀테크 기업 빅밸류, 20억 원 규모 투자 유치

자체 개발한 부동산 빅데이터시스템의 기술력과 시세 서비스 시장성 높게 평가

부동산 금융 전문 핀테크 기업 빅밸류가 KDB산업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인라이트벤처스로부터 20억원대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빅밸류는 부동산 빅데이터 시스템을 기반으로 비정형 공동주택의 시세를 산정해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으로 부동산 시세 데이터를 신한은행, 부산은행 등에 공급하고 있다.


또한 금융위원회가 금융회사의 핵심업무를 핀테크 기업에 위탁할 수 있도록 도입한 ‘지정대리인제도’에 선정된 바 있다.


이번 투자는 대용량의 부동산 데이터를 빅밸류가 자체 개발하여 특허 등록한 ‘위치기반 빅데이터시스템’으로 수집·저장 처리하는 기술과 기계학습을 통해 비정형 부동산의 시세를 제공하는 서비스의 시장성과 확장가능성 그리고 기술의 완성도를 인정받아 이루어지게 되었다.

주요 금융사들이 잇따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디지털 원년’을 선포하고 4차 산업혁명의 변화에 도태되지 않기 위한 전략적 투자와 신기술 확보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빅밸류는 빅밸류의 독자적인 부동산 데이터 처리 기술과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금융사들과의 비대면 대출, 자산관리, 상품개발 등 다양한 디지털 혁신의 협업모델을 찾기 위한 노력이 가속화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빅밸류는 이번 투자유치 이후 서비스 영역을 공장(산업단지), 토지건물(단독) 정보 등 다양한 종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대형 금융사 이외에 어니스트펀드, 뱅크샐러드 등 혁신적 핀테크 기업들과 새롭게 협업계약을 맺는 등 여러 산업분야의 데이터수요에 발맞추어 사업의 확장과 융합모델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진경 빅밸류 공동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부동산데이터에 대한 전문성을 한 단계 도약시킴과 동시에 장기적으로 부동산데이터 종합 플랫폼으로서 성장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할 것이며 전통적으로 공급자 중심인 부동산 시장의 정보 비대칭성 문제를 해결하고 수요자의 불편을 해소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