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블록체인 적용한 온라인투표 시범 서비스 첫 개시

과기정통부·중앙선관위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시스템 구축

앞으로 온라인투표에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되어, 투·개표결과의 위·변조가 불가능하고 이해관계자가 직접 그 결과를 검증할 수 있어 온라인투표의 신뢰성과 활용성이 증가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온라인투표 시스템의 개발을 12월까지 완료하고, 향후 시범적으로 민간분야 투표 및 설문조사 등에 온라인투표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지난 6월에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의 핵심 추진과제인 ‘6대 공공시범사업’ 중 하나로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협업하여 올 초부터 진행해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13년부터 운영 중인 온라인투표시스템(K-Voting)의 경우, 정당 당대표경선이나 아파트동대표선거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올해 10월 말까지 총 564만명(4,516건)이 이용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그러나 해킹‧조작 등 투·개표결과의 위·변조 의혹이나 불신 때문에 온라인투표보다 투·개표관리 인건비 등이 과다하게 소요되는 종이투표를 선호하는 경우가 많다.


이번에 구축한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시스템'은 유권자 인증부터 투표결과 저장 및 검증 등 전 과정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기존 온라인투표에 비해 투명성과 보안성을 대폭 강화하였다. 

 

유권자의 온라인투표 방식은 기존과 같이 모바일, PC 등을 이용하나, 투표 관련 정보의 저장방식이 중앙집중형에서 블록체인 기반 분산형 시스템으로 바뀐다.

  


블록체인 기반으로 투표 관련 데이터가 분산되어 저장됨에 따라 해킹 등 공격시도가 있어도 위·변조가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에, 온라인투표의 과정과 결과에 대한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기존 온라인투표는 후보자‧참관인 등 이해관계자가 투·개표과정부터 결과를 직접 확인할 수 없었으나,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시스템'은 이해관계자가 블록체인에 저장된 데이터에 직접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받아, 분산 저장된 투·개표결과를 직접 비교·검증할 수 있다.


이번 시범 서비스는 12월초까지 금융투자협회 및 서울대학교 블록체인학회,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을 대상으로 의견수렴 등 설문조사 영역에 실제로 적용할 예정이다.

 

시범 서비스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온라인투표시스템(K-Voting)에 적용할 예정이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온라인투표 전 과정을 블록체인으로 관리하여 투표의 익명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하며, “앞으로도 블록체인 기술이 투표와 같은 상호 신뢰를 최우선으로 하는 영역에서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시스템'의 시범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온라인투표의 공직선거 도입기반을 조성하는 한편,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을 대표하는 기술과 선거관리 분야의 융합을 통해 선거서비스를 더욱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