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럼

후오비 코리아 “블록체인 경쟁력 위해 암호화폐 거래소 역할 중요”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가 11월 29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STS&P 2018’ 콘퍼런스 중 ‘블록체인과 지속가능개발목표(Blockchain and SDGs)’ 패널 토론을 통해 블록체인의 활용과 암호화폐 거래소의 중요성에 관해 설명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엘레나 강 후오비 코리아 운영본부 실장은 “현금 없는 사회를 추진하는 국가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며 “법정 화폐를 사용하는 국가들이 점차 디지털 화폐를 고려하는 만큼 암호화폐가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상생활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보편화한 기술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정부가 블록체인 산업의 비즈니스 모델을 정립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실험할 수 있도록 규제 샌드박스 도입을 검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채훈 후오비 코리아 전략기획 이사는 패널 토론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의 핵심 가치인 탈중앙화는 국가 간 비즈니스 경계를 좁힐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이며 “ICO 이전에는 초기 단계의 신생 기업에 투자하려면 엔젤 투자자 또는 은행이 필요했으나, 지금은 국경을 뛰어넘어 스타트업에 수백만 달러의 투자 자금을 유치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채훈 이사는 블록체인 기술이 가져올 변화에 대해서는 “블록체인 기술은 새로운 금융 인프라를 구축할 것”이며 “아프리카와 같은 개발도상국 등 금융 인프라가 불안정한 나라일수록 암호화폐가 만든 금융 서비스 접근성 및 효율성은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블록체인 기반의 금융 서비스는 신분 확인, 송금, 실시간 계좌이체 서비스뿐만 아니라 금융 혁신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11월 28일부터 열린 STS&P 2018은 국제혁신기술 전시회로, UN 산하 기구 조달 책임자와 세계 각국 조달 및 기술, 투자, 공적 개발원조(ODA) 담당자들이 참여했다. 후오비 코리아가 참석한 이번 세션은 UN이 발표한 지속 가능 개발 목표 달성에 있어 블록체인 기술의 역할을 중점적으로 다뤘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