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어니스트펀드, 신개념 P2P금융상품 ‘SCF채권’ 100호 돌파

누적 투자자수 29507명, 누적 모집금액 278억원, 평균 수익률 연 7% 달성

소상공인도 살리고 높은 투자수익률도 기대할 수 있는 SCF채권이 P2P금융과 만나 큰 인기를 끌고 있다.


 


P2P금융 어니스트펀드는 자사의 SCF채권이 100호 출시를 기록 매 회마다 빠른 속도로 당일 완판 기록을 세우며 새로운 투자 트렌드를 만들어 가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SCF(Supply Chain Finance)채권이란 물건이 판매된 후 배송까지 완료된 매출채권(정산대금채권)에 투자하는 상품으로 중소상공인들이 금융비용 혜택 수혜자로 부상하며 관심을 모아 왔다.


실제 어니스트펀드 SCF채권은 지난 2월 출시 이후 지금까지 총 100회에 걸쳐 278억원을 모집 누적 투자자수가 29507명을 넘어선 상태다. 이 상품은 투자 기간이 단 1개월에 불과해 수익실현까지 오래 기다릴 필요가 없는 것이 장점이며 수익률도 연 7%에 달해 재테크 고수들이 즐겨찾는 똑똑한 금융투자 수단으로도 각광을 받아왔다.


SCF는 채권 특성상 안정성을 강화한 점이 가장 큰 특징으로 꼽힌다. 이를 입증하듯 어니스트펀드의 SCF채권 연체부실률 또한 출시 이래 0%를 기록 중이다.


또한 SCF채권 상품은 자금 유동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상공인의 고민을 덜어주고 금리단층을 해소하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어 새로운 상생 금융 서비스로도 주목된다. 이 시스템을 활용한 중소상공인들은 기존 비금융권 고금리 대출 대비 약 40~50% 이상 이자를 절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온라인 커머스 플랫폼을 통해 판매를 하게 되면 업체들은 정산을 받는 시점까지 2주에서 길게는 두 달 가량 기간이 소요되는데 이때 원재료 구입과 생산량 증대를 위해 고금리 대부업 및 무리한 신용대출 등을 이용해 자금 조달을 하는 사례가 많았다.


어니스트펀드 SCF 서비스의 경우 단순한 대출 서비스가 아니기 때문에 신용도에 영향이 없는 것은 물론 이미 판매가 완료된 물품 대금 중 80~90%를 어니스트펀드에서 선정산 받고 사용한 기간만큼만 0.04%의 사용요율을 지불하면 되는 합리적인 구조를 갖고 있어 빠른 자금회전과 금융비용 감소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는 효과를 톡톡히 볼 수 있다.


서상훈 어니스트펀드 대표는 “출시와 동시에 투자고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온 SCF채권이 10개월 만에 100호를 돌파하게 됐다“며 “어니스트펀드는 앞으로도 대출자와 투자자가 서로 상생하는 금융의 선순환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정직한 금융 서비스를 선보여 나갈 것“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