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CES, IT 기술 트렌드·스타트업 신기술 동시에 선보여

“CES 등 세계 유명 전시회, 스타트업 기업에 집중한다”


세계 최대 IT 전시회인 CES 2019는 매해 1월 초에 개최하며 유명 IT 기업들이 신기술을 선보이며 이슈를 제공해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전시회이다.


CES 2019는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다. 가전, IT 뿐 아니라 AI, 로봇, IoT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기술 전반을 다루면서 삼성, LG, 현대 자동차, SK텔레콤, 네이버 Labs 등 국내 대기업이 대거 참여한다.

또한 CES는 한 해의 기술 트렌드 및 최신의 기술을 소개하는 전시회로 유명 기업 뿐 아니라 중소기업, 스타트업 기업의 참여도 활발하다.


특히 대구테크노파크의 모바일융합센터 한국 공동관과 스프츠융복합센터 R&D 홍보관은 각각 Design & Source존과 Sands홀의 피트니스 테크 존에서 연속 참여를 하며 한국의 IT 기술을 홍보하고 있는 등 활약을 펼치고 있다.



CES의 공식 에이전트인 에이스마케팅에 따르면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 공동관 포함한 260여개 기업이 이번 CES를 참여하고 있으며 그 숫자는 매해 늘고 있는 추세이다.


뿐만 아니라 ‘스타트업 기업을 위한 CES의 유레카파크 존에는 세계 40개국에서 1200여개 기업이 참여하며, 새로운 아이템을 찾고자 하는 많은 바이어 및 벤처캐피탈, 엑셀레이터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어 특히 인기가 높다.


이렇듯 CES 뿐 아니라 세계 유명 전시회들은 스타트업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중동 최대 IT 전시회인 GITEX는 스타트업을 위한 Future Star 프로그램을 통해 530여개 기업이 참여해 벤처캐피탈 투자사, 엑셀레이터에게 피칭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등 투자 기회를 가질 수 있는 이벤트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4만2000여 구매 바이어가 방문하는 아시아 최대 IT 전문전 Computex의 InnoVEX와 정보통신 전문전인 ITU의 SME Workstation 등 세계 유명 전시회들이 스타트업을 위한 별도 프로그램을 만들어 제공하고 있어 스타트업 기업들의 관심이 높다.

에이스마케팅 관계자는 "최근 창업 기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는 정부 움직임에 맞춰 단순 참가를 넘어서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포함한 전시 참가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에 에이스마케팅만의 특화된 맞춤 마케팅 솔루션을 통해 참가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글로벌 마케팅 활동을 다각화 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